완주군 문화도시지원센터, ‘우리동네 문화공유공간’ 4곳 협약 체결
상태바
완주군 문화도시지원센터, ‘우리동네 문화공유공간’ 4곳 협약 체결
  • 양평호 기자
  • 승인 2020.10.30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주군, 부족한 주민 문화공간‘공유’로 해소

[소비자TV.한국농어촌방송/완주=양평호기자]완주군과 완주군 문화도시지원센터(센터장 문윤걸)는 주민들이 생활권 안에서 일상적으로 문화 및 커뮤니티 활동이 가능하도록 민간공간을 발굴, 함께 협력 하는‘우리동네 문화공유공간’을 4곳을 선정하고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완주군 문화도시지원센터, ‘우리동네 문화공유공간’ 4곳 협약 체결(사진=완주군청)

‘우리동네 문화공유공간’은 지역주체들과의 협업을 통해 상시적으로 이용률이 낮은 공간 및 운영 유휴시간을 주민들이 문화활동에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는 문화활동에 필요한 시설을 찾아 많은 이동시간을 요하는 완주군의 지리적 특성을 반영, 주민들의 접근성이 용이한 마을 곳곳에 문턱 낮은 문화공유공간을 발굴하고 지원해 나간다는 취지다.

‘우리동네 문화공유공간’은 지난달부터 모집 및 주민심사를 통해 최종 4곳을 선정했으며 3개월 동안 시범 운영된다.

완주군, 부족한 주민 문화공간‘공유’로 해소한다(사진=완주군청)

선정된 공간은 컨테이너를 주민문화공유공간으로 탈바꿈하고 있는 고산면 ‘노을마중’, 주변의 문화시설들이 문을 닫는 저녁 6시 이후 문화사랑방으로 제공되는 구이면 ‘별마당’, 부부 홈트레이닝과 시니어 댄스 프로그램을 공유하는 이서면 ‘댄스 컴퍼니 MOM’, 창업공간의 유휴시간과 물품을 공유하는 삼례 ‘예비 창업가 사무실’이다.

선정된 공간은 일정시간 공간과 프로그램을 무료로 공유함으로써 주민들의 문화활동을 매개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센터에서는 참여공간의 운영을 지원하고, 활동공유와 네트워킹, 홍보를 통해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완주문화도시지원센터 문윤걸 센터장은 '이번에 선정된 4곳의 우리동네 문화공유공간은 완주의 지역별 특성을 반영한 공간이자 대표적인 지역주체들과의 또 하나의 협업'이라며 '생활권 주공간 조성으로 인해 주민들의 문화활동이 풍성해지고 각 공간의 효율성도 높아지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완주군은 주민들이 지속적으로 제기해온 생활권 내 주민 문화활동 및 커뮤니티 공간 부족문제를 민관협력과 공유를 통해 해소해 나갈 예정이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