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해경, 흉기로 동료선원 찌른 베트남 국적 선원 긴급체포
상태바
여수해경, 흉기로 동료선원 찌른 베트남 국적 선원 긴급체포
  • 이민구 기자
  • 승인 2020.11.20 0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해자도 외국인선원, 양망작업 중 의견충돌로 다투다 칼부림
흉기를 휘둘러 상해를 입힌 외국인 선원 A씨(베트남 국적, 남자, 48세)가 긴급체포되고 있다(사진제공=여수해경)
흉기를 휘둘러 상해를 입힌 외국인 선원 A씨(베트남 국적, 남자, 48세)가 긴급체포되고 있다(사진제공=여수해경)

[소비자TV·한국농어촌방송/여수=이민구 기자] 여수해양경찰서(서장 송민웅)는“동료선원에게 흉기를 휘둘러 상해를 입힌 외국인 선원 A씨(베트남 국적, 남자, 48세)를 긴급체포했다”고 19일 밝혔다.

지난 19일 13:54분경 여수시 소리도 동방을 지나고 있던 여수선적 어선 A호(89톤, 승선원 13명)에서 선상 칼부림이 발생했다는 신고를 접수한 해경은 경비함정과 연안구조정 및 형사요원을 현장으로 급파했다.

신고접수 40여분 후에 현장에 도착한 해양경찰관들은 복부를 칼에 찔린 응급환자 B씨(중국국적, 남자, 30세)를 응급처치 후 연안구조정을 이용 119경유 병원으로 이송했으며, 가해자 B씨를 긴급체포했다.

가해자와 피해자는 오늘 13:00경 여수시 소리도 인근해상에서 양망작업중 의견 충돌이 있었고 가해자가 어구손질용 칼을 이용하여 피해자의 옆구리를 찌른 것 같다는 선장의 진술을 토대로 여수해경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구속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