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하진 도지사 코로나19 관련 대 도민 호소문 발표
상태바
송하진 도지사 코로나19 관련 대 도민 호소문 발표
  • 이수준 기자
  • 승인 2020.11.22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전주‧익산 이어 23일 0시 도내 전역 거리두기 1.5단계 격상
타지방문, 외출 및 모임 자제·취소하고 자택 머물러 달라
3차 대유행 시작, 개인 방역은 1.5단계 이상 철저하게 유지
겨울철 호흡기질환 증가, 유증상자는 즉각 보건소 및 선별진료소 방문
코로나19 관련 송하진도지사 호소문 발표(자료제공=전북도청)
코로나19 관련 송하진도지사 호소문 발표(자료제공=전북도청)

[소비자TV·한국농어촌방송/전북=이수준 기자] 지난 18일부터 도내에서 45명의 코로나19 확진 자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송하진 도지사가 23일 0시부터 전라북도 전역의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 단계를 1.5단계로 격상 조치하고 도민들의 적극적인 방역 참여를 당부하는 호소문을 발표했다.

송 지사는 호소문을 통해 “이제 어떤 곳도, 그 누구도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지 않은 상황에서 오직 사회적 거리두기만이 가장 강력한 방역”이라며 방역 지침 준수를 당부했다.

특히 “불요불급한 타 지역 방문이나 외출, 모임을 자제하고 최대한 자택에 머물러 달라”며 “거리두기 완화로 해이해졌던 경각심의 끈을 다시 고쳐 매고 마스크 쓰기, 손씻기 등 기본적인 방역 수칙을 꼼꼼히 지켜 달라”고 말했다.

또한 “이미 1,2차 대유행을 능가하는 3차 대유행이 시작되었다”며 “도내 방역 단계는 1.5단계이지만 도민 한분 한분의 방역만큼은 더 강력하고 빈틈없이 유지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도 밝혔다.

최근 기온이 급격히 떨어진 것과 관련해 송지사는 “코로나19와 증상이 비슷한 호흡기 질환의 급증”을 경계하며, “발열이나 기침 등의 증상이 있다면 즉시 보건소와 선별진료소를 갖춘 병원을 방문해 달라”고 당부했다.

전북도가 선제적으로 도내 전 지역의 방역 단계를 1.5단계로 격상한 데에는 인구가 많고 이동이 잦아 밀접도가 높은 도시 지역의 감염 확산세가 거센 탓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지난 18일부터 익산에서 31건, 전주 7건, 군산 7건의 환자가 발생해 닷새간 지역 주요 도시에서 환자가 발생했다.

또, 현재의 감염 추이가 전례 없는 속도라는 점도 전북도 방역당국을 긴장하게 한 것으로 보인다. 송 지사는 “어제(21일)까지 사흘 연속 두 자릿수의 환자가 발생했다”며, “도내 코로나19 감염이 확인된 이래 가장 빠른 속도로 여러 지역에서 다수의 환자가 나오고 있다”며 우려를 표명했다.

현재의 확산 세와 관련하여 송 지사는 향후 방역 단계를 추가로 격상할 가능성도 내비쳤다. 송 지사는 “감염 확산 추이에 따라 지역별로 방역 단계를 추가로 격상하고 즉각 관리, 대응할 수 있도록 14개 시군과 함께 철저히 대비 하겠다”고 말했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