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시, 2021년 식품소재 및 반가공산업 육성 공모 선정
상태바
남원시, 2021년 식품소재 및 반가공산업 육성 공모 선정
  • 방극만 기자
  • 승인 2020.11.30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리산한봉영농조합법인 선정" 국비 2억1천만원, 도비 6천3백만원, 시비 1억4천7백만원, 자담 2억8천만원으로 총 7억원의 사업비 확보
지리산한봉영농조합법인 상품포장 중(자료제공=남원시청)
지리산한봉영농조합법인 상품포장 중(자료제공=남원시청)

[소비자TV·한국농어촌방송/남원=방극만 기자] 남원시는 농림축산식품부 주관 ‘2021년 식품소재 및 반가공산업 육성사업 공모에 지리산한봉영농조합법인이 선정됐다고 30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식품소재 및 반가공산업은 지역 농산물 수요확대 및 부가가치 향상과 경쟁력 제고를 위한 사업으로, 지리산한봉영농조합법인(대표 김가희)이 이번 공모에서 사업대상자로 최종 선정됨에 따라 국비 2억1천만원, 도비 6천3백만원, 시비 1억4천7백만원, 자담 2억8천만원으로 총 7억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2021년 식품소재 및 반가공산업 공모에 선정된 지리산한봉영농조합법인은 전북 남원시 산내면에 소재한 농촌융복합산업 인증경영체로써, HACCP 인증을 받은 식품기업으로 연간 25억 정도의 매출을 보이는 등 꾸준한 성장을 보이고 있다

특히 지리산한봉영농조합법인은 벌꿀을 생산농가에서 수집, 전화숙성, 저온농축, 여과 등을 걸쳐 벌크포장으로 농심 메가마트, 포프리, 삼흥, 무궁화비누, 화진화장품 등 반가공 제품시장에 반가공 원료로 공급하고 있으며, 벌꿀을 활용한 120개 품목을 신세계백화점, 마켓컬리, 이마트, 매일 상하농원 등 전국 20개소에 매장에 공급하고 있다.

지리산한봉영농조합법인은 이번 식품소재 반가공산업 공모 선정을 발판으로 초대형 전화탱크 설치, 반가공 원료보관실, 가공실, 충진실 등을 구축, 제품 벌꿀 원료의 표준화, 품질의 균일화를 통해 농산물의 공급확대 및 부가가치를 높일 계획이다.

진삼채 농촌활력과장은 “이번 결과는 우리시가 식품소재 및 반가공 산업 육성을 위해 그동안 노력했던 결실”이라며 “2020년 이너뷰티식품 가공공장에 이어 2년 연속 식품소재 및 반가공산업 육성 공모에 선정된 이번 결과를 토대로 앞으로도 시에서는 먹거리 안전성을 확보, 농식품산업 발전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남원시는 도비 공모사업으로 ‘2021년 수요자중심 소규모 6차산업화사업’ 1개소가 선정됨에 따라 향후 농식품기업 맞춤형 지원사업 및 창업 식품기업 지원, 전통식품 육성 등을 위한 공모사업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