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군 ‘책이있는 풍경’, 전북도 작은도서관 운영평가서 ‘우수’
상태바
고창군 ‘책이있는 풍경’, 전북도 작은도서관 운영평가서 ‘우수’
  • 박문근 기자
  • 승인 2020.12.22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340개 공·사립 작은도서관 평가에서 9개 선정
비대면 서비스 등에서 호평 받아
책이있는 풍경 내부 전경(사진=고창군)

[소비자TV·한국농어촌방송/고창=박문근 기자] 고창군의 사립작은도서관인 ‘책이있는 풍경’이 올해 전북도 작은도서관 운영평가에서 우수도서관으로 선정됐다.

이는 전북도내 340개 공·사립 작은도서관 평가에서 단 9개소만 선정된 것으로, 책이있는 풍경은 비대면 서비스 등에서 호평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책이있는 풍경은 책을 좋아하는 사람이면 누구든지 와서 편하게 와서 책을 읽을 수 있도록 개방하고 있다.

2013년부터 매년 가을 작가, 가수, 성악가, 음악가 등의 재능기부로 북콘서트를 열고 있다. 또 매주 월요일 오후 7시 박영진 촌장 진행으로 상설인문학강좌 운영 등 고창군의 대표적인 인문학 공간으로 거듭나고 있다.

또 화상회의 플랫폼인 줌(ZOOM)을 통한 비대면 강좌 운영으로 지역주민들의 우울감 해소는 물론 인문학적 소양과 지식문화 공유 확산을 위한 노력이 높이 평가 받았다.

책이있는 풍경 박영진 촌장은 “올 한해 시골 작은 마을에 있는 책풍에 보내주신 큰 사랑에 감사드린다”며 “책이 아니라 지친 마음을 쉬고자 하는 모든 이들을 위해 언제나 열어놓겠다. 찾아주시는 분들에게 더 좋은 공간이 되도록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