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푸른요양병원 등 6곳 치매극복선도기관 지정
상태바
늘푸른요양병원 등 6곳 치매극복선도기관 지정
  • 하태웅 기자
  • 승인 2020.12.29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보건소, 늘푸른요양병원 등 6개소에 치매극복선도단체(기관) 현판 전달
치매환자 발굴과 치매 예방 및 인식개선을 위한 홍보 사업에 적극 동참할 것

[소비자TVㆍ한국농어촌방송/전주=하태웅 기자] 전주시보건소(소장 김신선)는 늘푸른요양병원 등 6곳을 치매극복선도단체(기관)로 지정해 현판을 전달했다고 29일 밝혔다.

전주시보건소, 늘푸른요양병원 등 6개소에 치매극복선도단체(기관) 현판 전달(사진=전주시)

 

치매극복선도단체(기관)는 구성원 모두가 치매파트너교육을 받고 치매환자와 가족의 따뜻한 동반자인 치매파트너를 말하며, 치매가 있어도 살기 좋은 나라를 만드는 일에 동참하는 단체, 기업, 공공기관, 학교 등이 지정된다.

이번에 치매극복선도단체(기관)로 지정받은 곳은 △전주완산경찰서 평화지구대 △전주농협 평화지점 △전주평화동우체국 △의료법인생명의료재단 늘푸른요양병원 △풍남동 주민센터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전주시지부 등이다.

늘푸른요양병원의 경우 치매환자 발굴과 인식개선을 위한 홍보 사업을 추진하게 되며, 풍남동 주민센터와 평화동우체국, 평화지구대 등은 기관의 인프라를 적극 활용해 시민 접점에서 치매 예방 및 치매사업 홍보 등을 진행하게 된다.

전주시보건소는 향후에도 공공기관, 도서관, 학교 등 다양한 사회 주체를 치매극복선도단체(기관)로 지정해 치매친화적인 사회문화를 조성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조미정 전주시 치매안심과장은 “선도단체(기관)와 협력해 치매가 있어도 걱정 없는 따뜻한 전주 만들기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치매극복선도단체 지정을 희망하는 기업이나 학교, 도서관, 단체 등은 전주시 치매안심센터(063-281-6226)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