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농악보존회, 2년 연속 ‘전수교육관 활성화 사업 우수기관’ 선정
상태바
고창농악보존회, 2년 연속 ‘전수교육관 활성화 사업 우수기관’ 선정
  • 박문근 기자
  • 승인 2021.01.11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창농악 전통예술학교의 관내주민대상 교육프로그램
사시사철 굿 피는 고창의 합숙형 교육프로그램을 운영
고창농악 전통예술학교 수업모습(사진=고창군)
고창농악 전통예술학교 수업모습(사진=고창군)

[소비자TV·한국농어촌방송/고창=박문근 기자] 고창농악보존회가 고창군과 문화재청이 후원하는 ‘2020년 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 활성화 사업’에서 2년 연속 우수기관으로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올해는 대전의 ’전통나래관’과 안동의 ‘하회별신굿탈놀이 전수교육관’이 ‘고창농악보존회’와 함께 문화재청장상(청장 김현모)을 수여했다.


고창농악보존회는 지난해 ‘고창농악 전통예술학교’와 ‘사시사철 굿 피는 고창’의 합숙형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하였다. 코로나 19로 인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정부 방역지침을 기반으로 자체 ‘코로나19 대응 교육지침’ 마련하여, 인원제한, 거리두기, 마스크착용, 교육프로그램 인원 제한 및 입·퇴소절차 강화 등 철저한 방역을 통해 안전하게 교육프로그램을 마쳤다.


문화재청은 농악의 생활문화적 ‘총체성을 품은 교육’, 전문인력의 ‘교육 전문성’, 대상에 따른 ‘맞춤형 교육’, 사계절 교육이 진행되는 ‘지속성’, 지역인들의 사회문화예술활동과 교육프로그램의 ‘연계성’ 등 다양한 점을 높이 평가했으며, 지역에 국한되지 말고 전국 단위의 활력을 불어넣는 전통문화예술 교육기관으로 거듭날 것을 당부했다. 


고창농악보존회 구재연 회장은 “사람의 어우러짐 속에 생성되는 가치를 중요시하는 ‘농악’이 코로나 19로 인해 전승과정이 위협받는 상황에서 ‘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 활성화 사업’ 우수기관 선정은 의미가 큽니다.”라며 “철저하게 방역지침을 준수하기 위해 참여자, 운영자 비롯하여 고창군 관계자 등 많은 분들의 협조와 지원이 있었기에 가능했습니다. 오는 21년도에도 안전하게 사람 간의 온정을 나눌수 있는 전수교육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라고 이번 수상 소감을 전했다.
 
한편, ‘2021년도 전수교육관 활성화 사업’은 ‘고창농악 전통예술학교’와 ‘굿피는 고창’ 외에도 지역청소년들에게 지역의 전통문화를 다양한 경험을 통해 재미있게 알리는 ‘꿈피는 문화뜰_청소년 인문학콘서트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