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내 시장‧군수 영상회의, "코로나19와 재해" 철저한 방역과 재난 대응 주문
상태바
전북도내 시장‧군수 영상회의, "코로나19와 재해" 철저한 방역과 재난 대응 주문
  • 이수준 기자
  • 승인 2021.01.15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코로나19 감소세 긴장상태 유지 당부...설 특별방역대책 필요 강조
AI와 대설, 한파 등 각종 재난재해 적극 대처, 취약계층 지원 철저 지시

[소비자TV·한국농어촌방송/전북=이수준 기자] 송하진 지사는 15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이어 도 재난상황실에서 시장·군수와 영상회의를 갖고 코로나19와 AI 적극 대응을 비롯해 대설, 한파 피해 사후대책 등 민생을 지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달라고 독려했다.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영상회의(자료제공=전북도청)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영상회의(자료제공=전북도청)

송 지사는 "도내 코로나19는 현재 완만한 감소추세를 보이고 있지만 아직 안심할 수 없고 설 명절을 앞두고 있다"며 "코로나19 안정화를 위해 고생하고 협조한 모든 분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다 시 한번 방역에 철저를 기해 줄 것을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송 지사는 이어 "전북은 그동안 코로나19 청정지역을 유지하다 지난해 12월 한 달간 전체 환자의 절반이 넘는 502명이 발생했다"며 "다시 증가추세로 돌아선다면 사태 진정에 더 많은 어려움이 예상되는 만큼 긴장 상태를 유지해 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설 명절이 다가옴에 따라 지역의 안전과 도민의 건강을 지키기 위한 특별방역대책을 강조했다.

송 지사는 "전북의 코로나19는 대부분 타 지역 방문 또는 타 지역 유입 등 외부에서 발생했다"며 "설 명절이 다가올수록 이동이 많아질 테니 지난해 추석 명절을 앞두고 실시한 방역대책을 참고해 이번에도 특별방역대책을 추진할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다.

또 지역의 특성상 전통시장에도 인파가 몰리는 만큼 방역 효과를 거두면서도 지역경기를 활성화할 수 있는 방안 마련도 주문했다.

최근 연이어 발생하고 있는 조류인플루엔자에 대한 적극적인 대응과 함께 최근 한파, 대설 피해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진행하는 한편 한파 취약계층을 꼼꼼하고 세심하게 살펴볼 것도 강조했다.

송 지사는 "AI 예방을 위해 축산시설 소독담당자 운영과 소독 철저, 농장 내 차량 진입 제한 등을 점검해 달라"며 "대설, 한파에 따른 주민들의 피해가 누락되지 않도록 철저히 조사하고 적설 취약 구조물도 적극적으로 살피길 바란다"고 말했다.

송 지사는 이어 "어려울 때일수록 취약계층은 더 힘들어질 수밖에 없다"며 "한파에 대비해 취약계층이 피해가 없도록 재난도우미를 활용하고 동파 방지, 전열기 화재 위험 예방 활동에도 빈틈이 없도록 해 달라"고 당부했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