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을 빛낸 최우수 부서 으뜸 도정 상 시상
상태바
전북을 빛낸 최우수 부서 으뜸 도정 상 시상
  • 이수준 기자
  • 승인 2021.01.20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 12월 도정 발전에 기여한 우수부서 선정
문화예술과, 토지정보과, 국제협력과 등 5개부 서 수상
부서간 선의의 경쟁 유도로 도정 성과창출 극대화
이달의 으뜸도정 상 시상식(자료제공=전북도청)
이달의 으뜸도정 상 시상식(자료제공=전북도청)

[소비자TV·한국농어촌방송/전북=이수준 기자] 전북도는 20일 도청 회의실에서 ’20.12월중 업무성과가 탁월하여 전북의 위상을 빛낸 5개 부서를 선정하고,‘이달의 으뜸 도정 상’을 시상했다고 밝혔다.

도는 10대 핵심프로젝트, 공약사업 등 각종 도정 현안을 힘있게 추진하고 성과를 극대화하기 위하여 '으뜸 도정 상'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로 도정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눈부신 성과를 보인 11개부서가 접수되어 내부선정 절차를 거쳐 최종 확정하였다.

최우수 부서에는 문화예술과가 선정되고, 우수부서에는 토지정보과, 국제협력과, 수산정책과, 동물위생시험소 4개부서가 선정되었다.

문화예술과는 중앙부처와 긴밀한 소통협력을 통해 세계서예비엔날레 전용관, 문학예술인회관, 웹툰캠퍼스 조성 등 국가예산확보 및 공모사업 선정으로 전라북도 대표 문화시설 건립의 기틀을 마련하였다.

한국형 영화 효과음원 플랫폼 구축 등 전북형 뉴딜 성공안착을 위한 협의체 T/F 운영 및 선도 사업을 발굴하여 ‘21년 국가예산을 최다 확보하였으며(196건/7,114억 원), 도민 문화향유 확대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또한 코로나19로 위기 속 예술인(단체)에 대한 선제적 대처를 위해 공공 미술프로젝트, 예술인 창작준비금 등 11개 사업을 맞춤형으로 지원하여 도민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고 있다.

토지정보과는 지적재조사 유공 및 세계측지계 변환 우수성과로 국비(77억원)를 확보였으며, 도로명주소 업무유공 대통령 표창 우수기관으로 선정되었다.

100여년 전에 만들어진 종이지적 측량정보가 부정확하고 훼손·변형되어 토지소유자간 경계분쟁으로 인해 연 3,800억 원의 소송비용이 발생하고 있는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 지적불부합지를 재측량, 지적공부 등록을 전산화하여 도민의 재산권을 보호하였다.

국제협력과는 대중매체를 활용한 다문화 수용성 증진으로 행안부의 「‘20년 지자체 외국인주민 지원 우수사례」우수상을 수상하였다.

광역 최초 다정다감 제작·방송(48회), 다문화 소식지 사람들 연3회 1회당 1만부 잡지발간 배부, 전라일보와 비 예산 협력 사업으로 외국인 주민의 삶 조명 기획취재 등에 다문화가족을 참여시켜 도민으로서의 소속감 및 인식개선에 기여하였다.

이달의 으뜸 도정 상 선정 부서는 격려금과 최우수 부서 가점과 개인 가점을 인센티브로 부여하고 있으며,

강승구 도 기획조정실장은 ”으뜸도정 상을 통해 각자의 자리에서 묵묵히 책임을 다하는 직원들을 격려하는 한편, 부서 간 선의의 경쟁을 유도하여 도정 성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