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단체/협회
한국의 어촌·어항·어장 30년 역사기록 집대성...'한국어촌어항협회 30년사' 발간한국어촌어항협회, 과거 30년의 역사를 연대적 흐름의 방식으로 기술한 ‘통사’, 어촌‧어항‧어장‧경영 현장에서 일어났던 각종 이슈와 에피소드를 담은 ‘테마스토리’, 각 부서의 주요업무와 성
  • 김수인 기자
  • 승인 2018.01.12 10:01
  • 댓글 0

[한국농어촌방송=김수인 기자] '어촌‧어항‧어장의 30년사'가 고스란히 담긴 역사책이 발간되어 지침서 역할을 톡톡히 해낼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어촌어항협회는 지난해 창립 30주년을 맞아 이를 기념하고자 어촌.어항.어장과 함께 한 지난 30년의 역사를 담은 ‘한국어촌어항협회 30년사’를 발간했다. (사진=한국어촌어항협회)

한국어촌어항협회(이사장 류청로, 이하 ‘협회’)는 지난해 창립 30주년을 맞아 이를 기념하고자 어촌‧어항‧어장과 함께 한 지난 30년의 역사를 담은 ‘한국어촌어항협회 30년사’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협회는 1987년 창립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의 기록을 편찬하여 그간의 발전과정과 성과를 재조명하고, 현재의 주요사업과 미래 발전방향을 대내‧외 소개 및 홍보하고자 이번 ‘한국어촌어항협회 30년사’를 발간하게 됐다.

사사 ‘30년사’는 △과거 30년의 역사를 연대적 흐름의 방식으로 기술한 ‘통사’ △어촌‧어항‧어장‧경영 현장에서 일어났던 각종 이슈와 에피소드를 담은 ‘테마스토리’ △각 부서의 주요업무와 성과를 기록한 ‘부문사’ 등으로 구성하여 지난 30년을 걸어 온 협회의 역사적 가치와 의미를 되새겼다.

과거 30년사 '통사' 내용은 1980년대를 담은 '제1장 삼면이 바다인 대한민국, 어촌‧어항에서 희망을 찾아 나서다', 1990년대를 담은 '제2장 어업인과 국민의들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다', 2000년대를 담은 '제3장 더 나은 삶과 행복을 구현하는 신뢰받는 공공 서비스', 2010년대를 담은 제4장 미래가치를 창충하는 국민과 어업인의 파트너' 이다.

이 ‘30년사’는 어촌지역의 어업인과 각 지역 주요 도서관, 유관기관 담당자 및 협회 회원, 수산해양 관련 학교 등에 배부되어 어촌‧어항‧어장 분야에서 역사책이자 지침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협회 홈페이지(www.fipa.or.kr)에 e-book으로 게시되어 온라인으로도 누구나 쉽게 볼 수 있다.

류청로 한국어촌어항협회 이사장은 “30년의 역사를 치열하게 점검하여 과거를 성찰하고 미래를 계획하는 일은 건강한 조직의 생명력을 담보하는 소중한 과정”이라며, “지난 30년의 역사를 바탕으로 새로운 변화와 도전을 그려가면서, 국민에게 더욱 사랑받고 신뢰받는 공공기관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김수인 기자  ynym123@newskr.kr

<저작권자 © 한국농어촌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한국농어촌방송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