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비자 소비자TV
시중은행 '가상화폐 실명제' 도입 불투명신한은행, 15일부터 기존 가상계좌 입금 금지
  • 차현주 기자
  • 승인 2018.01.12 14:15
  • 댓글 0
[한국농어촌방송=차현주 기자] 시중은행의 가상화폐 실명확인 서비스 도입이 불투명해졌다.
 
정부는 당초 1월 중으로 '가상통화 거래 실명제(실명확인 입출금계정 서비스)'를 차질없이 시행하겠다고 했으나 시중은행들의 실제 도입 시기는 확실치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최근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안까지 들고 나오는 등 정부와 금융당국의 압박 수위가 점점 높아지자 이를 지켜보기 위한 움직임으로 풀이된다.
 
신한은행은 지난달 말 정부가 특별대책을 통해 발표한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 도입을 당분간 하지 않기로 했다. 또 가상화폐 거래소에는 기존 거래에 활용되던 가상계좌를 정리하라는 지침을 통보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자금세탁 등 금융소비자 보호를 위한 내부적인 프로세스를 강화한 다음에 서비스를 개시하겠다"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기업은행의 경우에도 이달중으로 시행 예정이었던 실명확인 시스템 도입을 잠정 연장키로 했다.
 
기업은행 홍보팀 관계자는 "정부지침이 정해지는 대로 그에 맞게 도입을 준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는 거래자의 실명계좌와 가상화폐 취급업자의 동일은행 계좌만 입출금을 허용하는 가상계좌 서비스로 거래자의 신원이 정확히 확인된다. 
 
(사진=픽사베이)
신한은행은 더 나아가 빗썸 등 3개 거래소에 10일 공문을 보내 기존 가상계좌에 대한 정리 방안을 마련하라고 통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15일부터는 기존 가상계좌로 입금이 금지되고 기존 가상계좌에서 개인 계좌로의 출금만 허용된다.
 
이 같은 방침에 타 은행들이 동참할 경우 가상화폐 거래가 상당 부분 위축될 것으로 전망된다.
  
신한은행 등을 통해 가상화폐를 거래하던 투자자들은 이에 반발하고 있다.
 
12일 오후2시 현재까지 '신한은행 해지'가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오른 상태다.
 
한편 금융 당국은 지난 8일부터 가상화폐 가상계좌를 운용 중인 시중 6개 은행을 대상으로 현장조사를 실시해 실명확인 시스템 준비 및 운영 현황을 점검중이다.
 
당초 11일 마무리할 예정이었던 현장점검은 16일까지로 연장됐다.
 
금융위 관계자는 "금번 현장점검 과정에서 발견된 내부통제 미흡사항 등에 대해 정밀점검을 통해 보다 정확한 실태를 파악하고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답했다.

차현주 기자  rep02@ctvkorea.com

<저작권자 © 한국농어촌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