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시, 인구유입 유공기관 “요한의 집” 전입포상금 지급
상태바
김제시, 인구유입 유공기관 “요한의 집” 전입포상금 지급
  • 박문근 기자
  • 승인 2021.03.04 0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6명 전입, 조례 제정 후 1호 수혜기관 포상금 50만원 전달
인구유입 제1호 전입포상금-요한의집(사진=김제시)
인구유입 제1호 전입포상금-요한의집(사진=김제시)

[소비자TV·한국농어촌방송/김제=박문근 기자] 김제시(시장 박준배)는 3일 시장실에서 지난해 종사자 6명을 적극 유입한‘요한의 집’장애인복지시설 대표(전유권)에게 유공기관 전입포상금 50만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김제시는 저출산, 초고령화, 청년층이탈 등 3중고가 겹쳐 지역인구 감소 흐름이 지속됨에 따라 지난 2019년 8월에 인구정책지원조례를 제정하고 내지역 김제사랑 주소갖기 범시민 자율 실천운동 등 적극적인 전입 장려에 힘써 왔다.

먼저, 타 시군구에서 3년이상 거주 이후 전입한 시민에게는 장려금으로 1인당 20만원과 이사비로 세대당 30만원, 종량제 봉투(100L) 지급 등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있으며 기관 및 단체에는 인구유입 실적에 따라 5명 이상 10명 미만은 50만원, 10명 이상 20명 미만은 100만원, 20명 이상 실적이 있는 기관은 200만원을 차등 지급하고 있다.

지난 해 전입장려금 수혜인원은 총 349명인 반면, 유공기관 포상금 실적이 전무하던 차에 관내 장애인 거주시설인 “요한의 집” 종사자 6명의 직원이 2020년 3월부터 4월까지 김제시로 전입, 정착함에 따라 전입 유공기관 1호로 선정, 50만원의 포상금을 받게 되었다.

시 관계자는 금번 유공기관 전입 포상이 지역 인구감소 극복을 위해 민․관, 기업, 사회단체가 역량을 결집해 가는 과정에서 얻은 성과로 지역 내 타 기관 및 단체로 파급 확산의 계기가 되어 내지역 김제사랑 주소갖기 범시민 실천 운동에 탄력을 받게 될 것으로 내다봤다.

박준배 김제시장은“내지역 김제 주소갖기에 적극 협조해 주셔서 고맙다.”며 “앞으로도 김제시는 근로자, 임직원 등 관내 경제활동인구가 자발적으로 김제에 정착할 수 있는 살기좋은 김제, 매력있는 정주환경을 만들어가는데 힘써 나가겠다.”고 말했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