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 공무원시험준비반 출신 황정아 주무관, 첫 월급 기탁
상태바
김제 공무원시험준비반 출신 황정아 주무관, 첫 월급 기탁
  • 박문근 기자
  • 승인 2021.03.05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량진 못지않은 학습 관리 시스템 덕분에 합격”
공무원 임용 후 받은 첫 월급 1백만 원 쾌척
김제사랑장학금 기탁식- 황정아 주무관(사진=김제시)
김제사랑장학금 기탁식- 황정아 주무관(사진=김제시)

[소비자TV·한국농어촌방송/김제=박문근 기자] “공직자로서의 첫 출발과 함께 지역 후배들을 위한 장학금을 기탁하게 되어 기쁩니다”

김제사랑장학재단(이사장 박준배)은 김제시에서 근무하고 있는 황정아(23세) 주무관이 공무원 임용 후 받은 첫 월급 1백만 원을 지역 후배들을 위한 장학금으로 쾌척했다고 3월 5일 밝혔다.

황 주무관은 김제시 지평선학당 공무원시험준비반에서 수험생활을 보낸 끝에 작년 6월에 실시한 2020년도 제3회 전북 지방공무원 임용시험에 최종합격하여 공덕면에 임용되어 공직에 입문했다.

대학교 3학년까지 마친 후 휴학을 하고 독학으로 공무원시험 준비를 시작했던 황 주무관은 공무원시험준비반에서 작년 1월부터 수강했다. 황 주무관은 공무원시험준비반에서 제공되는 일일테스트, 주간‧월간 모의고사를 통해 학습관 내뿐만 아니라 전국 수험생들 사이에서 자신의 위치를 파악할 수 있어 큰 자극제가 되었다고 한다.

그는 전문 컨설턴트가 진행하는 수험전략 설명회, 학습관리 매니저의 학습 상담 덕분에 길을 헤매지 않고 공부에 집중할 수 있었다며 소회를 밝혔다.

황 주무관은 “노량진 학원가의 학습관리 시스템을 김제에서 누릴 수 있었던 덕분에 합격의 영광을 안게 되었다”며, “오롯이 학습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인프라를 구축해주신 박준배 시장님과 김제시에 감사드리며, 그 혜택을 받은 저 역시 장학금 기탁을 통해 지역인재 양성의 뜻을 같이 하게 돼 기쁘다”고 밝혔다.

이에 박준배 이사장은 “지역 후배들에 대한 깊은 애정으로 첫 월급을 장학금으로 기탁해 주신 데 감사드린다”며, “자라나는 우리 지역 학생들이 미래를 이끌어갈 최고의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장학사업에 소중히 사용하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김제시 공무원시험준비반을 통한 합격에 감사하며 김제사랑장학재단에 장학금을 기탁한 사례는 현재까지 15건으로 총 1천8백만원 가량의 기탁금이 모금됐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