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진청] 간척지 땅심 높이는 데‘부산석고’가 좋아요
상태바
[농진청] 간척지 땅심 높이는 데‘부산석고’가 좋아요
  • 하태웅 기자
  • 승인 2021.03.30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석고 활용, 칼슘 함량 145%

[소비자TVㆍ한국농어촌방송/전북=하태웅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간척지 땅심을 높이는 데 부산석고가 효과적이라고 밝혔다.

간척지 토양은 일반 토양에 비해 염분 농도, 산도(pH) 및 나트륨 함량이 높은 반면, 칼슘 함량은 매우 낮은 특성이 있다.

간척지에서 부산석고 시용에 따른 토양 이화학성 개량 효과(캡처=농진청)
간척지에서 부산석고 시용에 따른 토양 이화학성 개량 효과(캡처=농진청)

 

따라서 간척지에서 작물을 안정적으로 생산하기 위해서는 토양 중 염분 농도를 작물 재배가 가능한 수준으로 낮추어야 한다. 동시에 칼슘 함량은 높이고 나트륨 함량은 낮춰야 한다.

부산석고(CaSO4․2H2O)는 인광석을 황산으로 처리해 인산 비료를 제조할 때 부산물로 생성되는 석고를 말하며, 비료공정 규격에 석회질 비료로 설정돼 있다.

부산석고는 간척지에서 토양의 산도(pH)를 높이지 않으면서 칼슘 함량을 높일 수 있으며, 토양의 입단 형성을 촉진하고 투수성을 높여 쉽게 염분 제거를 할 수 있게 한다.

또한, 부산석고를 간척지 토양에 시용하면 작물 생육에 필수 양분인 칼슘과 황을 공급할 수 있다.

국립식량과학원은 2017년부터 2019년까지 새만금간척지에서 부산석고 10아르(a)당 400㎏을 사용해 토양개량 효과를 시험했다.

그 결과, 토양의 칼슘 함량은 대조 토양에 비해 145% 높아지고, 나트륨 함량은 60% 낮아지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석고 사용량은 토양분석을 통해 산정할 수 있으며, 보통 10아르당 300㎏ 정도가 적당하다.

농촌진흥청 간척지농업연구팀 이병규 팀장은 “간척 농경지에서 작물을 안정적으로 재배하기 위해서는 토양의 땅심을 높이는 것이 우선이다.”라며,

“부산석고를 활용하면, 칼슘이 부족한 간척지 땅심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