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비자 소비자TV
유아용 기저귀 흡수성능, '보솜이' 가장 높아한국소비자원, 소비자 선호 8개 제품 조사
  • 차현주 기자
  • 승인 2018.02.08 13:35
  • 댓글 0

[한국농어촌방송=차현주 기자] 유아용 일회용 기저귀는 육아필수품으로, 그 중 팬티형 기저귀는 속옷처럼 입히고 벗기기 쉬워 많은 부모들이 사용하고 있는 가운데, 유아용 기저귀 핵심 기능인 흡수성능이 '보솜이' 제품이 가성비 가장 우수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소비자원(원장 직무대행 김재중)이 소비자가 선호하는 브랜드의 팬티형 기저귀 8개 제품을 대상으로 흡수성능과 안전성, 촉감 등을 시험․평가한 결과를 8일 발표했다.

소변이 피부로 되묻어나는 정도를 평가한 역류량은 2회 소변량(160ml)에서 ‘보솜이 프리미엄 천연코튼 팬티, '팸퍼스 베이비드라이 팬티’  2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매우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아용 기저귀 역류량 시험 (사진=한국소비자원)

소변의 흡수 정도를 평가한 결과, '팸퍼스 베이비드라이 팬티’ 제품이 기저귀에 고인 소변을 가장 신속하게 흡수해 상대적으로 매우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흐르는 소변을 순간적으로 흡수하는 성능을 평가한 결과, ‘마미포코 360핏 팬티’, ‘보솜이 프리미엄 천연코튼 팬티’ 2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매우 우수했다.

최대로 흡수할 수 있는 소변의 양은 전 제품이 3회(240ml) 이상의 소변을 흡수하기에 충분한 성능이 있는 것으로 평가됐다.

소변이 기저귀를 통과해 새는 정도를 시험한 결과, 전 제품의 누출량이 매우 적어 정상적인 착용 시 옷이 소변에 젖을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유아의 피부에 가장 많이 닿는 기저귀 안쪽 표면의 촉감을 평가한 결과, ‘나비잠 슈퍼드라이 팬티’제품이 마른 상태와 젖은 상태 모두에서 가장 높은 평가를 받았다.

한편 어린이제품 공통안전기준 및 안전확인 안전기준에 따른 pH, 폼알데하이드 등 유해물질 시험 결과, 전 제품이 안전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차현주 기자  rep02@ctvkorea.com

<저작권자 © 한국농어촌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