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브랜드분석 연예/사회
렴대옥, 각오 묻는 취재진에 “말 안합니다”...도도함의 끝?
  • 김은희 기자
  • 승인 2018.02.14 12:14
  • 댓글 0
사진=2018 평창 동계올림픽 공식 홈페이지

[한국농어촌방송=김은희 기자] 렴대옥과 김주식이 국내 취재진에 보인 반응들이 눈길을 끌고 있다.

렴대옥-김주식 조는 14일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페어 종목의 쇼트프로그램에서 완벽한 연기를 선보였다.

이에 앞서 렴대옥 김주식은 4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쇼트프로그램과 프리스케이팅 동작을 점검하는 훈련을 진행했다.

훈련을 마친 뒤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을 지나던 렴대옥은 취재진이 말을 걸자 미소를 지으며 "여기서 어떻게 말합니까"라며 지나갔다.

이어 김주식도 이날 강릉 선수촌에 합류한 한국의 김규은-감강찬과 다시 만나 어떤 이야기를 나누고 싶으냐는 질문에 "우리야 우리고…만나는 게 먼저"라고 웃으며 걸음을 재촉했다.

지난 1일 밤 입촌해 사흘째 훈련을 진행하는 렴대옥과 김주식은 언론으로부터 상당한 주목을 받고 있다.

입촌식 현장에서 렴대옥은 “기분이 어떤가”라는 국내 취재진의 질문에 “예 좋습니다”라고 답했다. 하지만 각오를 부탁하자 “경기 전에는 말 안 합니다”라고 받아치며 입가에 살짝 미소를 흘려 보는 이들의 시선을 끌었다.

 

김은희 기자  kim0512@newskr.kr

<저작권자 © 한국농어촌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