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냄새 때문에 핸드백에 가글 제품이 2개 이상?
상태바
입냄새 때문에 핸드백에 가글 제품이 2개 이상?
  • 김규석 기자
  • 승인 2018.03.08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커피 전문점을 운영하는 배기성(37. 가명)씨는 2달 전부터 카운터에 앉으면 가글 제품을 검색하는 것이 일상화됐다. 바리스타라는 직업 특성상 하루에 마시는 커피는 10잔이 넘는다. 가끔은 하루 기본으로 커피를 9잔 마시는 이탈리아 사람들보다 2배 더 많이 마실 때도 있다. 커피 종류도 스테디 셀러인 아메리카노부터 시작해 카푸치노, 에스프레소, 더치 드립 등등 본인의 매장에서 내놓는 제품 테스트를 위해 수십 가지를 마신다. 가끔가다 손님이 커피를 남기고 가면 문제가 있나 싶어 남은 것을 맛 볼 때도 있다.

이렇다보니 입안은 언제나 ‘카페인의 천국’이다. 커피 특유의 향이 있어 언제나 ‘그러려니’ 하고 지냈지만 단골 손님의 장난 섞인 말 한마디에 충격을 먹었다. ‘커피 가게 주인이 매장에서 커피 냄새만 나게 해야지 어제 막걸리에 홍어 먹은 티를 내면 어쩌냐’란 말을 들을 것이 2달 전이다. 강하고 특유의 향 때문에 홍어는 먹지 못하는데 이런 말 들어 쥐구멍이라도 들어가고 싶었다.

그 뒤부터 계산과 손님 접객의 자신감을 잃기 시작했다. 곧바로 옆 편의점에서 가글 제품을 사고 난 뒤부터 구취 제거제가 없으면 하루를 시작하지 못한다. 양치질도 열심히 하고 틈날 때마다 치아가 시리도록 가글을 열심히 하지만 입냄새는 여전했다. 어느 순간부터 가게에는 빈 구취 제거 제품들이 쓰레기통을 채우고 있다.

해우소한의원 김준명 원장은 “본인에게서 역한 입냄새가 난다면 구강 청결제품과 제거 제품을 사는 것이 당연한 심리”라며, “양치질과 가글제품, 구취 제거제로 금방 해결된다면 문제없지만 구취 제거제를 계속해 구매 한다면 합리적인 의심을 해봐야 한다고”고 말한다.

즉, 구취 제거제, 가글 관련 제품을 계속해 구매한다는 것은 입냄새의 원인이 입안이 아니라 다른 곳일 수도 있다는 것이다. 때문에 본인이 이런 경우라면 전문의들은 구취 제거제에 기대지 말고 전문의를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것이 구취에서 해방 되는 지름길이라 말한다.

입냄새 발생 원인은 입 안이 대부분이다. 자극적인 음식을 먹고 난 뒤 담배 하나 피우고 난 사람과 대화 나눌 때를 떠올려 보자. 이럴 땐 양치질과 가글 제품을 활용하면 말끔히 사라진다. 여기에 입은 호흡과 소화를 동시에 진행하는 인체 기관. 음식물을 씹어 삼키고 난 뒤 남은 음식물이 치아 사이에 끼이면 호흡 때 들어온 세균과 결합해 고약한 냄새를 풍기거나 치아 관련 질환을 일으켜 구취를 풍기게 된다. 이럴 땐 구강 청결 활동과 구취 제거제 등 환자 본인 스스로의 청결 활동을 열심히 하면 금세 사라 질 수 있다. 허나 이런 활동을 열심히 해도 입냄새가 사라지지 않을 때가 문제다.

이런 경우는 입이 문제가 아니라 몸 속에서 원인이 생길 수 있다고 설명한다. 음식물을 섭취 한 후 신체 활동에 필요한 에너지원을 쓰고 난 뒤 필요 없는 것은 몸 밖으로 배출하게 된다. 이 때 몸 속 장기의 상태가 나쁘거나 건강이 좋지 않아 제 기능을 하지 못하면 유독한 가스가 발생한다. 이 가스가 바로 고약한 구취의 원인이라는 것. 식사 후 소화되는 과정에서 생기는 트림으로 그대로 나와 상대방에게 악취를 뿜거나, 혈액속으로 스며들어 계속해 고약한 입냄새를 풍기게 된다.

해우소한의원 김준명 원장은 “가글 제품과 구취 제거제로 효과를 보지 못하면 전문의를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것도 방법”이라며, “입냄새 제거제와 가글 제품들은 어느 정도 효과를 보는 사람도 있지만 아닌 사람들도 있다. 계속해 입냄새가 난다면 본인이 입는 정신적인 스트레스가 매우 크다”고 설명한다.

전문의들은 입냄새 때문에 힘든 환자가 내원하면 우선 몸 상태와 장기의 상태를 먼저 진단한다. 몸 속 장기가 제 기능을 할 수 있게 건강을 살리는 것이 치료의 첫 걸음이기 때문이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