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브랜드분석 연예/사회
1844일 만에 대통령→피의자 된 이명박 검찰 출석 '초긴장'
  • 조은아 기자
  • 승인 2018.03.14 07:58
  • 댓글 2


[한국농어촌방송=조은아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조사를 앞두고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된 이명박(MB) 전 대통령은 14일 검찰 출석할 예정이다. 

이명박 전 대통령 소환조사을 앞두고 정치권 여야는 공정한 조사를 요구한다며 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는 MBC라디오 ‘양지열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이제까지 태도로 봐서 (혐의 시인)매우 낮아 보이지만, 전직 대통령답게 깨끗하게 시인하고 국민들에게 머리 숙여 사과하는 것이 국민에 대한 예의”라며 "자신의 죄를 시인하고 사과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고 말했다. 

이어 이명박 전 대통령의 다스 실소유주 관련 의혹에 관해 “여러 가지 정황으로 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이 다스 실소유주라고 증언하는 분들도 있었다”면서 “일단 형식적 명의는 형 이름으로 돼 있기 때문에 조언하고 도와줬다는 식으로 진술을 고집할 걸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사자방이라고 얘기하는 4대강이라거나 자원 외교라거나 방산 비리, 이런 부분에 대해서 다시 이런 어떤 부패 스캔들이 되풀이 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 엄정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역시 자신의 페이스북에 “MB의 내일 검찰출두를 앞두고 너무 파렴치한 언행에 실망을 넘어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면서 “친인척 측근들이 모든 사실을 이실직고 했으며, 영포빌딩 지하 벙커에 숨겨둔 서류에서 기록으로 남아 있다. 모두 검찰에 갔다 오면 연락두절이다, 돈이 없어 변호인 선임이 어렵다, 정치보복이다 하는지”라고 지적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을 향해 “전직 대통령답기를 바란다”고 일침했다.

앞서 13일 김효재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서울 강남구 이명박 전 대통령의 사무실 앞에서 기자들에게 “소환은 검찰의 요구대로 예정된 시간에 맞춰 가시게 될 것”이라며 “아시다시피 이 (전)대통령은 전 재산을 사회에 환원했고 서울시장 4년 동안 월급 한푼 안 받았다. 변호인단은 사실 큰 돈이 들어가는데, 어려움이 있다”며 재정적 문제를 언급했다.

여전히 검찰수사와 관련해 "정치보복"이라는 입장을 밝힌 가운데 100억원 대 뇌물 수수 혐의를 받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은 14일 오전 9시30분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할 예정이다. 예정대로 출석할 시 2013년 2월24일 퇴임 이후 1844일 만에 피의자로 검찰 포토라인에 서게 된다.

이명박 전 대통령을 소환 조사하는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막바지 준비 작업과 더불어 초긴장된 모습이다. 민원인 출입과 더불어 이명박 전 대통령 외에 다른 피의자나 참고인 소환 조사를 자제하고, 차량 출입도 통제한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조사를 받은 1001호 특별조사실에서 조사를 받을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고 있다. 검찰은 이명박 전 대통령을 상대로 삼성으로부터 다스 소송 비용을 대납받았는지,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상납받았는지 등 다수의 혐의와 관련해 수사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조은아 기자  joo333@newskr.kr

<저작권자 © 한국농어촌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ㅇㅇ힐 2018-03-14 08:54:47

    ^^후속기사 원합니다^^   삭제

    • 박선희 2018-03-14 08:51:11

      네이버 진짜 대단하다. 실검 1위에 안올라오네. 이렇게 뉴스가 넘쳐나고 희대의 피의자 수사에 관심이 많은데 도대체 얼마면 되니?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