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첫 교류사업 ‘북한 산림녹화사업’ 추진...산림협력연구 TF 설치키로
상태바
남북 첫 교류사업 ‘북한 산림녹화사업’ 추진...산림협력연구 TF 설치키로
  • 정양기 기자
  • 승인 2018.05.04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판문점 선언 이행추진위’ 3일 발족…남북관계발전 등 3개 분과 설치

[한국농어촌방송=정양기 기자]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남북정상의 ‘판문점 선언’ 후속 조치가 속도감 있게 진행되고 있다.

이에 따른 남북 교류 첫 사업으로는 산림 분야 협력, 즉 북한에 산림 조림 지원사업이 먼저 추진된다.

북한의 홍수 피해가 큰 상황에서 인도주의적 차원의 협력으로 유엔 대북 제재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점이 고려됐다는 분석이다.

남북정상회담에 따른 남북 교류 첫 사업으로 산림 분야 협력, 즉 북한에 산림 조림 지원사업이 먼저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사진은 북한의 황폐화된 민둥산과 홍수나 산사태에 위태로워 보이는 마을)

청와대는 이 같은 계획과 함께 ‘판문점 선언 이행추진위원회(위원장 임종석 비서실장)’를 발족시키고 이달 중순 안에 남북 고위급회담을 열기로 했다고 3일 밝혔다.

특히, 이행추진위는 정상회담 이후 남북 관계 개선을 위한 첫 번째 사업으로 북한의 산림 조림 지원 등 산림분야 협력을 제시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산림 협력은 북한이 가장 필요로 하고, 우리도 경험이 많이 쌓여 우선 활동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낙연 국무총리도 3일 경북 봉화군 소재 국립백두대간수목원 개원식 축사에서 “유엔 대북 제재에 해당하지 않는 사업들은 남북 협의와 준비가 되는 대로 시작하겠다”며 “북한 조림사업도 그중 하나”라고 말했다.

한편, 청와대는 기존 남북 정상회담 준비위원회를 3일부터 이행추진위로 전환하고, 남북관계발전·비핵화평화체제·소통홍보 등 3개 분과를 두기로 했다.

특히, 남북관계발전분과에 산림협력연구 태스크포스(TF)가 먼저 설치된다.

이행추진위원장은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총괄간사는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맡는다. 조 장관은 고위급회담 대표도 맡는다.

이행위에는 준비위와 만찬가지로 강경화 외교부 장관, 송영무 국방부 장관, 서훈 국정원장, 홍남기 국무조정실장,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참여하고,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도 위원으로 참여한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