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창 고추장 양념소스 중국 수출길 올라
상태바
순창 고추장 양념소스 중국 수출길 올라
  • 박태일 기자
  • 승인 2020.06.09 0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부대찌개용 양념소스 4만팩 수출 -
순창고추장 양념소스 중국수출 자료사진 중국 흑룡강성 기업인협회 방문(사진=순창군)
순창고추장 양념소스 중국수출 자료사진 중국 흑룡강성 기업인협회 방문(사진=순창군)

[한국농어촌방송/순창=박태일 기자] 고추장의 고장으로 유명한 순창군이 장류소스 제품을 중국에 수출키로 해 귀추가 주목된다.

군에 따르면 최근 고추장민속마을에 소재한 문옥례식품(대표 조종현)이 중국 목단강 특화더식품 유한회사(회장 장샤)와 부대찌개용 고추장 양념소스 4만팩(100g용), 3천 5백만원 상당의 수출계약을 체결했다. 계약된 물량은 오는 17일 중국으로 수출길에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에 계약을 채결한 중국 더특화식품(유)은 육가공식품 전문업체로 중국 내 대형마트와 납품계약을 체결한 중견기업이다.

이번 수출은 지난해 9월 중국 흑룡강성 목단강 기업인협회 회장단이 고추장 등 장류 발효소스 제품의 현지조사를 위한 순창군 방문 견학이 계기가 됐다.

방문 당시 고추장민속마을 등 발효테마파크에 대한 설명과 발효미생물산업진흥원, 순창 장류공장, 민속마을 제조시설 등을 둘러보고 장류 발효소스 제품에 대한 소개를 청취했다.

중국 기업인협회 회장단은 시설의 우수성 및 제품 만족도가 매우 높아 순창군과 지속적인 교류를 희망한다는 의사를 적극 표명했다. 문옥례식품은 지난해 미국내 현지기업과도 장류, 장아찌 등의 물품계약을 성사시켜 올해까지 1억여원 가까이 수출했다.

이번에 중국으로 수출되는 물량도 초도물량으로, 중국내 K-식품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어, 향후 수출물량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황숙주 순창군수는“그동안 고추장 등의 인지도가 높아 해외 수출 상담이 많았으나 번번히 수출 가격 등의 문제로 좌절됐으나 장류 발효소스 제품으로 확대 전환하는 전략이 주효했다”며“이번 중국 수출을 계기로 세계인의 입맛에 맞는 명품 장류 발효소스 제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문옥례식품 조종현 대표는 지난해 12월 고추장명인으로 등극하며 2대째 순창 고추장의 전통맛을 이어나가고 있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