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 365, 안녕 36.5展" - 지유라 제10회 개인전
상태바
"안녕 365, 안녕 36.5展" - 지유라 제10회 개인전
  • 이수준 기자
  • 승인 2020.07.08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시장소: 나우리아트갤러리
전시기간: 2020년 7월 4일(토) ~23일(목)
(지유라 작가=봄날 만난 집 acrylic on wood 2013)
(지유라 작가=봄날 만난 집 acrylic on wood 2013)

[소비자TV·한국농어촌방송=이수준 기자] ‘안녕 365, 안녕 36.5’ 지유라 작가의 개인전이 7월 4일부터 7월 23일까지 서울 서초구 서초대로 59길 9 나우리 아트갤러리에서 열린다.

코로나(COVID 19) 팬데믹으로 모두 집에 갇힌 우리를 위한 안부, 안녕? 지유라 작가는 365일 36.5도를 유지하며 전 세계가 행복하기, 건강하기를 기원하면서 365채의 집을 그렸다.

(지유라 작가=봄에 만난 집 오스트리아 acrylic on wood 2020)
(지유라 작가=봄에 만난 집 오스트리아 acrylic on wood 2020)

코로나 혼란 속에서 전 세계가 집에 스스로 쉼을 택했다.

홈테이션이라는 신조어가 나오고 있다. 가장 안전한 곳이 집이고 가장 편안한 곳이 집인 샘이다. 집을 주제로 작업을 해온 작가는 집 여행을 하면서 만난 유럽의 도시, 아시아의 거리. 한국의 동네 목포, 속초, 삼척 등의 집들 365채를 이번 전시에 입체로 전시한다.

지유라 작가는 2012년부터 집에 대한 주제로 나무에 집을 그리고 있다. "작가가 말하는 집은 가장 편안하고 꿈을 꾸는 행복한 곳이다".

(지유라 작가=포루투  acrylic on wood 2020)
(지유라 작가=포루투 acrylic on wood 2020)
(지유라 작가=파란 리스본acrylic on wood 2020)
(지유라 작가=파란 리스본acrylic on wood 2020)

작가는 “전시회에 앞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의료진과 자원봉사자들의 노고에 감사 인사를 전하며 365채의 집을 통해 모두의 안녕을 기원하는 마음이 전달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개인전 의미에 대해 지유라 작가는 “평소 집은 우리에게 가장 편안하고 꿈을 꾸는 행복한 곳”이라며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전 세계가 집에 대해 다시 생각하게 된 시간이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지유라 작가는 지난 2013년 ‘지유라 첫 번째 집들이’를 시작으로 개인전을 매년 이어오고 있으며, 다양한 작가들과 함께 40여회 단체전 등 활발하게 작품 활동을 하고 있다.

(지유라 작가=안녕365 지유라전시포스터)
(지유라 작가=안녕365 지유라전시포스터)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