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영동 대공분실 사건… 두 교도관 폭로 전말은?
상태바
남영동 대공분실 사건… 두 교도관 폭로 전말은?
  • 김은희 기자
  • 승인 2018.01.12 17:1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영동 대공분실(사진=MBC뉴스데스크 화면 캡처)

[한국농어촌방송=김은희 기자] 남영동 대공분실 사건을 폭로한 교도관들에게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지난 2012년 서울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열린 고 박종철 열사 25주기 추도식에서 ‘물고문 사건’이 외부로 알려지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던 안유 보안계장과 한재동 교도관이 소개됐다.

1987년 1월 14일 박종철 고문 치사 사건 직후 치안본부는 “책상을 탁 치니 억하고 죽었다”며 ‘단순 쇼크사’로 몰아갔다. 이후 물고문 사실이 드러나자 고문에 관여한 경찰관 2명을 구속하는 선에서 남영동 대공분실 사건을 덮으려 했다.

당시 이들이 수감된 영등포구치소 보안계장 안씨는 이를 조직적으로 은폐하는 과정을 목격했다. 이에 안씨는 마침 같은 구치소에 수감 중이던 이부영 전 국회의원에게 이 사실을 알렸고, 당시 교도관이던 한씨는 이 전 의원의 쪽지를 외부에 전달하는 역할을 했다.  

쪽지를 전달받은 천주교 정의구현 전국사제단 고 김승훈 신부와 함세웅 신부는 그해 5월 18일 5·18광주항쟁 희생자 추모미사에서 조작 사실을 폭로했다. 그 사회적 분노는 6월 항쟁으로 이어졌다.

사실상 두 교도관의 폭로가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벌어진 고 박종철 고문 치사 사건의 전말을 밝히는 기폭제가 된 것이나 다름없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 2018-01-12 17:27:32
남영동 대공분실을 아십니까?
남영동 대공분실을 시민의 품으로 .... 청와대 국민청원에 동참해 주십시오!!!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78392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