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미래기술교육硏, E-모빌리티 사업 다각화를 위한 전기차 충전 인프라 및 서비스 세미나 개최
상태바
한국미래기술교육硏, E-모빌리티 사업 다각화를 위한 전기차 충전 인프라 및 서비스 세미나 개최
  • 이수준 기자
  • 승인 2021.02.16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모빌리티 시장 생존력과 성공을 위한 '가장 현실적이고 명확한 길을 제시'
관련 국내외 산업 및 시장동향 등의 제반 기술과 정보를 공유하며 그에 따른 전략을 제시하는 자리
한국미래기술교육硏, E-모빌리티 사업 다각화를 위한 전기차 충전 인프라 및 서비스 세미나 개최(자료제공=한국미래기술교육硏)
한국미래기술교육硏, E-모빌리티 사업 다각화를 위한 전기차 충전 인프라 및 서비스 세미나 개최(자료제공=한국미래기술교육硏)

[소비자TV·한국농어촌방송=이수준 기자] 한국미래기술교육연구원(대표 박희정)은 오는 3월 19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 사파이어홀에서 'E-모빌리티 사업 다각화를 위한 전기차 충전 인프라 및 서비스 제공방안 - 전기차 충전 인프라/플랫폼, 서비스형 모빌리티(MaaS)' 세미나를 온, 오프라인으로 병행해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E-모빌리티(Electronic Mobility)는 전기차, 이바이크(E-bike), 페델렉(Pedelec), 전기 오토바이, 전기 버스, 전기 트럭 등 전기로 움직이는 모든 운송수단을 말하는 것으로써 환경오염, 교통문제, 효율적인 이동수단의 필요성 등으로 인하여 전 세계적으로 앞다퉈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차세대 이동수단이다.

블룸버그 뉴에너지 파이낸스(BNEF) 등 주요기관들은 글로벌 E-모빌리티 시장이 판매대수 기준으로 2030년까지 연평균 약 20% 이상 증가하여 2030년대 후반이 되면 시장점유율이 내연기관차를 뛰어넘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으며,

시장조사기관 테크내비오(TECHNAVIO)는 E-모빌리티의 성장기반인 수요자 맞춤형 충전 인프라시장의 규모가 2024년까지 52%의 연평균성장률(CAGR)을 거쳐 176억 4000만 달러(약 21조 4,830억원)까지 커질 것으로 전망했다.

우리 정부도 대중에게 친숙한 공간인 주유소와 LPG충전소 부지를 활용한 충전인프라 구축을 적극 추진하여 2025년까지 30분 내 충전 가능한 공공 급속충전기 15,000기 이상을 설치할 것이며, 이를 통하여 충전기 보급률을 세계 1위 수준으로 유지하여 전기차 대중화 시대를 앞당길 것이라고 밝혔다.

금번 세미나는 ①'E-모빌리티를 위한 기업지원과 시험.인증 서비스 제공방안' ②'FMS(FLEET 관리)& BEMS 기반의 스마트 충전 플랫폼' ③'E-Mobility 기반 플랫폼 개발 방향과 서비스 제공방안' ④'개방형 충전 통신규약(OCPP) 기반의 충전기 관리서버(CSMS) 인증 및 충전인프라 시스템 솔루션 제공방안' ⑤'플러그앤차지 (Plug and Charge)' ⑥'Flagship EV 충전소' ⑦'마이크로 E-모빌리티 (PM)' ⑧'바스 (BaaS, Battery as a Service)' 등의 주제 발표가 이루어질 예정이다.

연구원 관계자는 "미래차 생태계로의 전환을 위해서는 E-모빌리티 충전 인프라 확충 및 서비스 개선이 가장 시급한 당면과제이다." 라고 말했으며, "금번 세미나는 E-모빌리티 시장 생존력과 성공을 위한 가장 현실적이고 명확한 길을 제시함과 동시에 관련 국내외 산업 및 시장동향 등의 제반 기술과 정보를 공유하며 그에 따른 전략을 제시하는 장이 될 것이다." 라고 밝혔다.

컨퍼런스와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www.kecft.or.kr)를 참조하거나, 전화(02-545-4020)로 문의하면 된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