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농업기술원, 영암곤충박물관과 곤충산업 발전 위해 맞손
상태바
전남농업기술원, 영암곤충박물관과 곤충산업 발전 위해 맞손
  • 이계선 기자
  • 승인 2021.04.12 1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곤충산업 관광자원화 상호 협력키로

[소비자TV·한국농어촌방송/전남=이계선 기자] 전라남도농업기술원은 전남 곤충산업 활성화를 위해 영암곤충박물관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영암곤충박물관 업무협약 (제공=전남농업기술원)
영암곤충박물관 업무협약 (제공=전남농업기술원)

 

이번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곤충산업 발전을 위한 인적․물적 자원 공유 △곤충산업 관광 자원화를 위한 교육·전시 등 협업체계 구축 △곤충 활용 체험프로그램 개발을 위한 설문조사와 현장 실증 등에 상호 협력기로 했다.

이에 도 농업기술원은 학습․애완용 Kit 개발과 곤충을 적용한 치유프로그램 개발을 위해 영암곤충박물관과 곤충체험 등을 상호협조하고, 농가에서 대량생산한 학습․애완용 곤충을 소비자에게 가까이 다가가 판매할 수 있는 전기를 마련하게 됐다.

한편 지난 2019년 농림축산식품부는 학습․애완용으로 이용 가능한 곤충 장수풍뎅이, 반딧불이, 사슴벌레 등 8종을 가축으로 인정했다.

전남농업기술원 곤충잠업연구소 김성연 연구사는 “곤충이 무서운 존재가 아닌 애완으로 접목해 소비자들에게 친구라고 인식될 좋은 기회가 될 것이며, 더불어 전남 사육 농가에서 생산한 곤충으로 소득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