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경찰청, 정현복 시장 부동산 투기 의혹 관련 광양시청 압수수색
상태바
전남경찰청, 정현복 시장 부동산 투기 의혹 관련 광양시청 압수수색
  • 위종선 기자
  • 승인 2021.04.14 0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2대가 광양시장실을 압수 수색했다.
전남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2대가 광양시장실을 압수 수색했다.

[한국농어촌방송/광양=위종선 기자] 정현복 광양시장의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중인 전남경찰청이 광양시청을 압수 수색하는 등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다.

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2대는 지난 13일 수사관들을 여러개 팀으로 나눠 정 시장 관사와 광양시청 시장 집무실·도로과·총무과 등을 압수 수색했다.

특히 도로 개설과 관련한 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장시간동안 압수수색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각종 관급공사 핵심 자료와 이번 사건과 관련된 이들의 휴대전화·컴퓨터 자료 등을 확보했다.

정 시장은 자신이 소유한 땅에 도로를 내고 재개발 토지 보상금을 미리 지급 받고도 재산 신고에서 누락해 이해충돌 논란에 휩싸였으며, 자신과 아들이 소유한 광양읍 칠성리 호북마을 땅에 도로 신설 공사가 이뤄지면서 공시지가보다 높은 보상금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또 정 시장의 땅 569㎡(172평) 중 108㎡(32평), 아들의 땅 423㎡(128평) 중 307㎡(93평)가 도로 개설 부지로 수용해 보상이 이뤄졌다.

광양시는 재선인 정 시장의 첫 임기(2014~2018년) 중인 2016년 호북마을 일대에 도시계획시설 정비안(소방도로 성격의 2차선 도로 신설)을 세웠으며, 2019년 12월 인가, 지난해 10월 공사에 착수했다.

정 시장은 또 자신의 성황·도이지구 땅(1704㎡, 350㎡)이 재개발 지구에 편입된 뒤 토지 보상을 다른 토지가 아닌 현금으로 미리 받고 공직자 재산 신고를 누락한 의혹도 사고 있다.

특히 정 시장의 아내가 2019년 8월 매실 농사를 짓겠다며 사들인 진월면 신구리 땅 주변에도 군도 6호선 도로 건설이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정 시장은 오동마을 주변에 위치한 문중묘를 위해 옥곡면 2차선 농어촌 도로확장 공사(삼존마을~오동마을)를 추진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받고 있다.

경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를 분석해 개발사업 결정권자인 정 시장이 소유한 토지와 관련한 사업들이 추진되는 과정에 개입해 부당한 이익을 얻었는지 여부 등 각종 의혹을 철저하게 수사해 규명할 방침이다.

한편 전남경찰청은 정현복 시장이 친인척과 선거를 도운 사람의 자녀 등 5명을 시청 청원경찰과 공무직으로 특혜 채용했다는 고발장을 접수받고 이 사안도 수사할 계획이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