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정읍시, 소담한 봄 내려 앉은 김명관 고택
상태바
[포토] 정읍시, 소담한 봄 내려 앉은 김명관 고택
  • 박문근 기자
  • 승인 2021.04.14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월을 품은 고택의 안팎에 봄이 그윽하게 내려
소담한 봄 내려앉은 김명관 고택(사진=정읍시)
소담한 봄 내려앉은 김명관 고택(사진=정읍시)

[소비자TV·한국농어촌방송/정읍=박문근 기자] 237년의 오랜 세월을 품은 김명관 고택(국가민속문화재 제26호, 1784년 정조 8년)의 안팎에 봄이 그윽하게 내려앉았다.

소담한 봄 내려앉은 김명관 고택(사진=정읍시)
소담한 봄 내려앉은 김명관 고택(사진=정읍시)

영산홍과 금낭화, 동백꽃, 자목련 등 갖은 봄꽃이 겨울에서 깨어나 은은한 향기로 아흔아홉 칸(현재는 여든여덟 칸)의 고택을 가득 채우고 있다.

소담한 봄 내려앉은 김명관 고택(사진=정읍시)
소담한 봄 내려앉은 김명관 고택(사진=정읍시)

툇마루에 앉아서 문밖으로 바라보이는 풍경은 한편의 한국화를 보는 듯 아름답다.

[포토] 소담한 봄 내려앉은 김명관 고택-금낭화(사진=정읍시)
[포토] 소담한 봄 내려앉은 김명관 고택-금낭화(사진=정읍시)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