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 오존경보제 10월 15일까지 운영
상태바
광양시, 오존경보제 10월 15일까지 운영
  • 위종선 기자
  • 승인 2021.04.28 0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 피해 최소화 위해 주요 도로면 고압 살수 등 오존 저감 활동 전개
광양시청 전경(제공=광양시)
광양시청 전경(제공=광양시)

[한국농어촌방송/광양=위종선 기자] 광양시는 대기 중 오존농도가 상승하는 하절기를 맞이해 시민 건강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10월 15일까지 오존경보제를 운영한다.

광양만권은 여수·광양국가산단의 석유화학 공장, 제철소 등의 대형오염 물질 배출사업장이 밀집되어 있고, 분지 형태를 형성하는 지리적 특성에 의한 대기 정체현상, 자외선 강도가 높은 해안지역 영향 등으로 하절기에 일시적으로 오존농도가 상승한다.

오존(O3)은 바람이 거의 없고 자외선이 강할 때 질소산화물(NOx)과 휘발성유기화합물(VOCs)이 광화학반응을 일으켜 생성되며, 대기 중 오존농도가 시간당 0.12ppm 이상이면 오존주의보, 0.3ppm 이상이면 경보, 0.5ppm 이상이면 중대경보를 발령한다.

시는 오존 발생 저감을 위해 주요 도로면 고압 살수, 대기 배출시설 중점 단속, 운행차 배출가스 집중단속, 자동차 공회전 제한지역 점검, 운행차 배출가스 저감 지원사업, 친환경 자동차 보급 지원사업, 소규모 방지시설 지원 사업 등의 활동을 전개해 시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광양시 홈페이지(gwangyang.go.kr)에서 누구나 오존 발령 문자서비스를 신청할 수 있으며, 신청자는 오존주의보 발령 시 문자서비스 수신이 가능하다.

환경과 김재희 과장은 “오존이 일정 농도 이상 존재하면 호흡기 자극 증상, 기침, 눈 자극 등 인체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주의보가 발령되면 발령지역 내 차량운행을 자제하시고, 노약자·어린이·호흡기 환자는 외출 및 실외활동을 자제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