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순천10·19사건 특별법 제정 위한 특별전 개최
상태바
여수·순천10·19사건 특별법 제정 위한 특별전 개최
  • 위종선 기자
  • 승인 2021.05.03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순사건 2세인 박금만 작가와 유족들이 함께 하는 여·순 항쟁 특별전
박금만 작가의 여순항쟁 특별전 개최(제공=여·순 10·19 특별제정범국민연대)
박금만 작가의 여순항쟁 특별전 개최(제공=여·순 10·19 특별제정범국민연대)

[한국농어촌방송/순천=위종선 기자] 여수·순천10·19사건 특별법 제정 촉구를 위한 박금만 작가의 여수항쟁 특별전이 개최된다.

이번 전시는 여·순사건 2세인 박금만 작가와 유족들이 함께 4월 국회에서 특별법이 통과될 것을 기대했지만, 행정안전위원회 소위 통과 후 멈추어 있음에 안타까움과 촉구하는 간절함을 담아 지난 1일부터 오는 7일까지 근현대사미술관 다담에서 전시회를 갖는다.

특히 서울경기 지역에서 처음으로 보여주는 여순항쟁 역사화전으로 관객들에게는 이승만 정부에서부터 왜곡시켜 온 여·순의 역사를 바로 접할 기회가 될 것이다.

박금만 작가는 1970년 여수출신으로 세종대학교 미술학과 대학원을 졸업하고 서울을 비롯한 전국에서 10여 회의 개인전과 다수의 초대전, 세종미술전 등 다수의 단체전과 광주아트페어16, 마니프 서울 국제 아트페어2018 등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으며 광주시립미술관과 여수미술관에 작품이 소장되어 있다.

박 작가는 “역사학자의 고증을 바탕으로 여수, 순천의 당시 지형, 기물, 의상 등을 고증해서 작업했고, 사건의 발생 현장을 시각화해서 73년 전인 1948년 그 당시로 돌아가 역사를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이번 전시 이후 5월에는 계속해서 여순사건 특별법 통과를 위해 서울경기지역에서 전시회를 열 계획이다”고 밝혔다.

한편 여수·순천10·19사건은 1948년 10월 19일 여수에 주둔하고 있던 14연대 군인들 일부가 제주4·3 진압 출동 명령에 동족을 살상할 수 없다며 명령을 거부하고 봉기하였다. 그 과정에서 민간인 학살이 자행된 역사이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