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환의 시대, 미래의 바다를 꿈꾸다
상태바
대전환의 시대, 미래의 바다를 꿈꾸다
  • 김수인 기자
  • 승인 2021.05.13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 13.~14. 국내 최대 해양과학기술 공동 학술대회 개최

[한국농어촌방송] 김수인 기자 = 국내 해양과학기술 분야 전문가들이 한 자리에 모여 800여 편의 논문을 발표하고 토론하는 국내 최대 해양과학 학술대회인 ‘해양과학기술협의회*(회장 김부근) 공동학술대회’가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5월 13일(목)부터 14일(금)까지 개최된다.

* 국내 해양과학기술 발전과 해양과학에 대한 국민 인식을 높이기 위해 1999년 해양과학기술단체들이 연합하여 설립한 협의회로, 현재 국내 6개 해양관련 학회를 회원으로 함

해양수산부가 후원하는 이 공동학술대회는 2005년 처음 개최된 이래 지난해에만 730여 편의 연구결과를 포함하여 그간 총 1만 2천 편이 넘는 논문 등이 발표되면서 국내 최대 규모의 해양과학 학술교류의 장으로 자리매김하였다. 열일곱 번째를 맞는 올해 학술대회에서는 ‘대전환의 시대, 미래의 바다’이라는 주제 아래 해양과학기술의 현재와 미래에 관한 다양한 논의가 이루어질 예정이다.

먼저, 13일 개회식에서는 송상근 해수부 해양정책실장 등 주요 내빈들의 축사에 이어 우수학술논문 발표 대학원생에게 ‘미래해양과학기술인상’을 시상할 계획이다. 이 상은 해양과학기술 발전과 미래 연구인재 육성을 위해 2017년 신설된 것으로, 올해도 공모(3. 2.~26.)와 서면심사 등을 거쳐 최종 수상자* 16명을 선정하였다.  * 대상(장관상) 2명, 최우수상 4명, 우수상 8명, 특별상 2명

개회식 이후 열리는 공동심포지엄에서는 장영태 한국해양수산개발원장의 ‘제3차 해양수산발전 기본계획’ 기조발표를 시작으로, 국승기 한국항해항만학회장, 강범구 한국해안‧해양학회장, 조철희 한국해양공학회장, 김현주 한국해양환경‧에너지학회장, 김현수 대한조선학회 회장 등 산‧학‧연 전문가들의 열띤 토론이 이루어질 예정이다.

또한, 행사 기간 동안 ①해양에너지 및 그린수소, ②해양안전과 구난, ③해양쓰레기 저감과 수거기술, ④해양의 자연재해, ⑤친환경 스마트선박, ⑥자율운항선박, ⑦해양연구와 인공지능·해양수산 빅데이터 활용 등에 대한 공동워크숍도 함께 진행될 예정이다.

올해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현장 참가인원을 최소화*하고, 온라인 화상회의와 유튜브 생중계**를 병행하여 개최한다. 또한, 현장 참가자에게는 QR코드를 발급하여 행사장 출입 동선을 관리할 계획이다.

*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2단계)에 따라 행사장 100명 이하 출입통제

** 채널명: 2021년도 한국해양과학기술협의회 공동학술대회 개최식 및 공동심포지움

송상근 해양수산부 해양정책실장은 “해양과학기술협의회 공동학술대회는 다양한 해양과학 분야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자리로서 20년 넘게 지속되면서, 미래 인재양성과 해양과학기술 발전을 위한 좋은 기반이 되어왔다.”라며, “특히, 이번 공동학술대회에서는 탄소중립, 디지털 뉴딜 등 미래의 바다로 나아가는 대전환의 시기에 맞는 주제들이 논의되는 만큼, 이를 계기로 산·학·연·관 협력과 대응체계가 더욱 공고해지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