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권주자 안철수, 농식품 납품업 대표자 등 만나
상태바
대권주자 안철수, 농식품 납품업 대표자 등 만나
  • 권희진 기자
  • 승인 2017.02.08 2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국회서 '소상공인·가맹점주·농식품 납품업자 대표자 연석회의' 개최

[한국농어촌방송=권희진 기자 유력 대권주자인 안철수 국민의당 전 상임 공동대표가 경기침체와 과당경쟁 등으로 힘겨워하는 농식품 납품업자 등 자영업자 대표들을 직접 만났다.

이들은 대형 유통업체와 가맹점 등으로 대표되는 갑의 횡포에 대한 설전을 이어가며 피해사례와 현장이 반영된 정책을 촉구했다.

▲ 국민의당 안철수 전 공동상임대표가 6일 오전 국회 귀빈식당에서 열린 정책위원회 주최 소상공인·가맹점주·농식품납품업자 대표자 연석회의에 참석해 단체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권희진 기자

지난 6일 국민의당 정책위원회가 국회 본관 귀빈식당에서 개최한 '소상공인·가맹점주·농식품 납품업자 대표자 연석회의'에서 농식품 납품업자 등 각 협회장들은 피해사례와 현장이 반영된 정책을 강력 요청했다.

연석회의에서는 특히 지난해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청탁금지법 시행 이후 자영업자들의 애로사항이 봇물을 이뤘다.

김용남 한국떡류식품가공협회장은 “떡선물로 김영한법 1호 재판을 받고 전체 매출이 20~30% 감소하는 등 한국 전통 떡류업계가 어렵다"고 하소연했다.

또한 농식품을 대형유통업체에 납품하는 한국농식품법인연합회 강용회장은 “청탁금지법의 취지와 시행에 공감하지만 국내산 농수산물의 매출이 감소하고 수입농산물의 매출이 증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강 회장은 특히 “대형마트 의무휴업의 경우도 그 안에 소상공인들이 있고 농수산물품을 납품하는 분들도 대한민국 국민임을 고려해 달라"며 유통산업 규제 완화를 우회적으로 요청하기도 했다.

강 회장은 또 농어촌 매체의 필요성을 제기하는 한편, 농식품이 경쟁력이 갖기 위해서는 ‘안전’이라는 브랜드를 내세운 홍보가 필요하다는 주장을 제기하기도 했다.

국민의당 조배숙 정책위의장은 쌀값 보장 문제, 농어촌 고령화 등 농어민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국민의당 차원에서의 농수산 정책의 대안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 국민의당 안철수 전 상임공동대표

전통시장과 시장상인에 대한 각별한 관심을 표한 안철수 전 대표는 이날 자리에서 현장의 목소리들 듣고 최대한 많이 반영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안 전 대표는 지난 해 11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우리 것보다 수입 농산물이 싸다는 경제논리로 식량 문제를 접근하면 위험하다”며 “보다 멀리 내다볼 수 있는 안목이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또 “농업과 식품산업에 정보기술(IT)·생명공학을 접목한다면 농산물 수급안정은 물론 농업·농촌의 발전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며 ‘쌀값 정상화’를 위한 농정 최우선 과제에 대한 의견을 제시한 바 있다.

한편 국민의당은 대표자들의 의견을 수렴해 이에 합당한 정책과 다가올 대선에서의 공약을 마련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