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철 축산물 등 부정유통 일제단속 실시 결과
상태바
휴가철 축산물 등 부정유통 일제단속 실시 결과
  • 김수인 기자
  • 승인 2020.08.20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돼지고기, 배추김치 등 원산지 표시 등 위반업소 456개소 적발

[한국농어촌방송 = 김수인 기자]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원장 노수현, 이하 ‘농관원’)은 육류소비가 증가하는 휴가철을 맞아 축산물 등 부정유통 사전 차단을 위하여 원산지 표시 등에 대한 일제단속을 실시했다.

지난 7월 13일부터 8월 14일까지 특별사법경찰을 포함한 단속인력 연인원 5,115명을 동원하여 유명 관광지 주변 축산물 판매업소, 유명 음식점 등 24천여 개에 대하여 원산지 및 축산물 이력표시 점검을 실시했다.

단속 결과, 원산지 표시 등을 위반한 456개소 중 원산지를 거짓으로 표시한 240개소는 형사입건하고, 원산지 미표시와 축산물 이력표시 위반업체 216개소에 대해서는 과태료를 부과하였다.

원산지 표시 적발 유형을 보면, 품목별로는 배추김치가 123건으로 가장 많았고, 돼지고기 117, 콩(두부) 54, 쇠고기 42, 닭고기 30, 쌀 19건 순이고, 업종별로는 음식점이 278개소로 가장 많았고, 식육판매업 36, 가공업체 27, 통신판매 17개소 순이다.

돼지고기 (사진=Pixabay)
돼지고기 (사진=Pixabay)

 축산물 이력표시는 단속의 효율성을 높이고자 축산물품질평가원과 협업을 통해 단속정보를 공유하여 쇠고기와 돼지고기에 대한 DNA동일성 검사*를 실시했다.

* DNA동일성 검사: 축산물평가원에 등록된 시료와 유통 중인 시료에 대하여 동일성 여부를 DNA분석을 통해 확인

이번 휴가철 축산물 부정유통 일제단속은 다양한 과학적인 기법을 활용하여 기존 육안식별에 의존한 축산물 단속의 한계를 극복하고, 지능화·조직화된 원산지 위반수법에 적극적으로 대처하여 원산지 부정유통 근절을 위한 계기를 마련했다.

특히, 이화학분석 기술을 이용한 돼지고기 원산지 판별법과 디지털포렌식 수사기법 등 과학적 분석방법을 원산지 단속 현장에 활용하여 지능적 위반업체를 적발했다.

* 돼지고기 원산지 검정 142건, 디지털포렌식 활용 28건

** 디지털포렌식: 압수수색영장을 발부 받아 컴퓨터나 노트북, 스마트폰 등 디지털 저장매체에 남아 있는 전자정보를 탐색·선별·추출하여 범죄 단서를 찾는 수사기법

농관원 서영주 원산지관리과장은 “소비자들이 원산지를 안심하고 구입할 수 있도록 단속을 강화하여 국내 생산 농업인을 보호하고, 소비자 알권리 충족을 위해 지속적으로 농축산물에 대해서 원산지 부정유통을 단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소비자들도 농식품을 구입할 때는 원산지를 확인하고, 원산지 표시가 없거나 표시된 원산지가 의심될 경우 전화(1588-8112번) 또는 농관원 누리집(www.naqs.go.kr)으로 신고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