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진청] 복숭아 봉지 씌우기 전, 흰가루병 예방부터
상태바
[농진청] 복숭아 봉지 씌우기 전, 흰가루병 예방부터
  • 하태웅 기자
  • 승인 2021.05.08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촌진흥청, 상품성 하락 막으려면 예방적 약제 방제 당부

[한국농어촌방송/전북=하태웅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복숭아 어린 과실에 발생하는 흰가루병이 일부 농가를 중심으로 보고되고 있다며, 봉지 씌우기 작업 이전에 철저한 예방을 당부했다.

복숭아 흰가루병 관련 사진(제공=농진청)
복숭아 흰가루병 관련 사진(제공=농진청)

 

복숭아 흰가루병은 주로 5월 초부터 어린 과실 표면에 흰색 버짐 형태로 나타나는데, 날이 건조하면 발생이 심해진다.

복숭아 흰가루병을 유발하는 곰팡이는 주로 찔레꽃에서 겨울을 났다가 5월 초부터 바람을 타고 복숭아 어린 과실로 이동한다.

흰가루병 감염 초기에는 열매 표면에 흰색의 작은 반점이 생긴다. 이후 병이 진전되면서 짙은 살구색 균사와 포자 덩어리가 형성되고, 이것이 주변으로 날아가 이차 감염을 일으킨다.

이때 감염된 열매를 제거하지 않고, 그대로 봉지를 씌우면 병이 진전해 껍질이 갈색으로 변하면서 갈라지는 등 상품 가치가 떨어진다.

2020년도 복숭아 병해 발생 상황 분석과 임상진단 결과, 흰가루병은 전북 김제시와 임실군, 충북 음성군, 경북 상주시 등에서 발생했으며, 피해 원인을 파악하지 못하는 농가가 많았다.

흰가루병 피해를 줄여 품질 좋은 복숭아를 수확하려면 봉지 씌우기 전 적용 살균제를 뿌려 병원균 감염을 미리 차단해야 한다.

특히 지난해 흰가루병이 많이 발생했던 농가나 지역에서는 피해 예방을 위해 방제에 더욱 신경 쓴다.

아울러 봉지 씌우기 작업 중 발견된 흰가루병 감염 과실은 봉지에 담아 다른 열매에 옮지 못하도록 제거해야 한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최준열 원예특작환경과장은 “고품질 복숭아의 안정적인 생산을 위해서는 봉지 씌우기 전 흰가루병을 철저히 예방해야 하며, 5월 중순부터 발생하는 세균구멍병, 탄저병 등에 대해서도 예찰과 함께 대응해야 한다.”라고 전했다.

전북 김제의 한 농가는 “이제까지 복숭아 재배 농가에서는 이 병을 제대로 알지 못해 피해가 컸으나 앞으로는 봉지 씌우기 전 철저한 예방과 방제로 고품질 복숭아를 생산하겠다.”라고 말했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