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성질환 아동 1,120명 숲에서 면역력 강화한다“
상태바
”환경성질환 아동 1,120명 숲에서 면역력 강화한다“
  • 김수인 기자
  • 승인 2021.05.13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산림복지진흥원-우체국공익재단 협력 산림치유프로그램 제공

[한국농어촌방송] 김수인 기자 = 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원장 이창재)은 우정사업본부 우체국공익재단(이사장 김명룡)과 환경성질환을 앓는 아동 1,120명을 대상으로 ‘환경성질환 숲캠프’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2021년 환경성질환 숲캠프(사진=한국산림복지진흥원)
2021년 환경성질환 숲캠프(사진=한국산림복지진흥원)

이번 캠프는 아토피 피부염, 천식, 알레르기 비염 등 환경성질환을 앓고 있는 저소득층 아동과 그 가족 또는 우체국보험 계약자와 그 가족을 대상으로 산림치유프로그램을 통한 면역력 증진과 정서 안정을 도모하기 위해 마련됐다.

운영장소는 국립산림치유원(경북 영주) 1개소와 국립숲체원 (횡성·칠곡·장성·청도·대전·춘천·나주) 7개소 등 전국 8개소의 산림복지시설에서 운영한다.

한편, 지난해 양 기관은 환경성질환을 앓고 있는 아동과 그 가족 총 5,042명을 대상으로 숲캠프를 성공적으로 마쳤으며, 지속되는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에 아이들에게 건강을 선물하기 위해 더 다양해진 프로그램과 시설에서 추가 운영한다.

이창재 원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각종 환경 변화로 인하여 환경성질환을 앓고 있는 아동들을 대상으로 신체적·정신적 건강에 도움이 되는 산림치유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2021년 환경성질환 숲캠프(사진=한국산림복지진흥원)
2021년 환경성질환 숲캠프(사진=한국산림복지진흥원)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