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회의장, 동남아의 신룡(新龍) 베트남 공식 방문
상태바
정세균 국회의장, 동남아의 신룡(新龍) 베트남 공식 방문
  • 정양기 기자
  • 승인 2017.04.21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교 25주년 한-베간 경제·정치·문화분야 협력증진 및 코베카(KOVECA) 등 민간단체 교류 활성화 방안 논의

[한국농어촌방송=정양기 기자] 정세균 국회의장이 4월 24일부터 4월 27일까지 3박 4일간 베트남을 공식 방문한다.

의회정상외교를 통해 양국간의 협력관계를 강화하고 동남아시아의 새로운 용(龍)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베트남에 진출한 우리 기업들의 해외 활동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 24일부터 베트남을 공식방문하는 정세균 국회의장

특히 ASEAN 교역국 중 교역·투자 1위를 차지하고 있는 베트남과의 수교 25주년을 맞아 경제협력을 더욱 강화하고, 정치·문화적 우호협력관계 발전 방안을 비롯해 코베카(KOVECA) 등 한-베간 민간단체의 교류 활성화 등에 대해 논의한다. 또한 북한 문제 해결을 위한 베트남의 적극적 역할을 당부할 예정이다.

정 의장은 현지시간 4월 25일(화) 오전 호치민(胡志明) 전 베트남 정부 주석의 묘소를 참배하는 것으로 공식방문의 첫 일정을 시작한다.

이어 정 의장은 응웬 티 낌 응원(Nguyen Thi Kim Ngan) 베트남 국회의장과 만나 양국 의회간 협력 공고화 방안을 논의한다.

특히 쩐 다이 꽝(Tran Dai Quang) 베트남 국가주석, 응웬 푸 쫑(Nguyen PhuTrong) 베트남 공산당 서기장과의 연쇄면담을 통해 양국의 상호 호혜적 발전 관계를 확인하고, 현지에 진출한 우리 기업들의 투자활성화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눌 계획이다.

또한 정 의장은 현지시간 4월 26일(수) 베트남 현지 진출기업 알루텍비나, 삼성전자를 방문해 우리 근로자를 격려하고 애로 사항을 청취할 예정이다.

마지막 날인 현지시간 4월 27일(목)에는 딩 라 탕(Dinh La Thang) 호치민시 당서기를 면담하고 양국간 의회협력 강화방안 및 전략적 동반자로서의 발전방안 등을 논의한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