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뉴스종합
부산 해운대서 흰색 포메라니안 3마리 추락사8일 자정 목격...한 오피스텔 입주자의 고의 투하 추정
  • 이경엽 기자
  • 승인 2019.01.08 14:05
  • 댓글 0

[한국농어촌방송=이경엽 기자] 부산 해운대 장산 신도시 인근 한 오피스텔에서 흰색 포메라니안 견종의 개 3마리가 추락사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추락한 포메라니안 3마리는 모두 사망했다.

(사진=동물권 단체 케어)

동물권 단체 케어는 지난 8일 한 SNS에 새벽 12시경 누군가 오피스텔 창문에서 개 3마리를 동시에 밖으로 던지는 광경을 봤다는 목격자의 증언과 피사체로 추정되는 사진이 올라왔다고 밝혔다.

목격자는 SNS에서 “누군가 일부러 던진 것 같다”며 경찰에 신고했다고 올렸다. 또 “오피스텔이라서 세대수 그렇게 많지 않다”며 “(포메라니안을) 창문으로 던진 집의 주인은 인간 같지도 않다”고 분개했다.

(사진=동물권 단체 케어)

누리꾼들은 “저런 XX가 예비살인자다”, “나중엔 사람도 집어 던진다”, “제발 찾아서 처벌받게 해달라”, “동물보호법 강화해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박소연 동물권 단체 케어 대표는 “이 사건의 가해자는 동물보호법에서 규정하는 최고형을 내려야 한다.”며 “지금까지 최고형이 선고된 사례가 없었지만 이런 사건은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엄하게 벌해야 한다.”고 말했다. 동물보호법상 동물 학대의 형벌은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 원 이하의 벌금이다.

이경엽 기자  rep05@ctvkorea.com

<저작권자 © 한국농어촌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