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호남권
[전남] 김영록 전남지사, '5.18 공청회 망언' 강력 비판5.18 민주화운동 가치훼손 관련자…사죄 촉구
  • 김대원 기자
  • 승인 2019.02.11 02:03
  • 댓글 0

[한국농어촌방송/호남총국=김대원 기자]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10일, 지만원씨를 비롯한 극우단체의 발언과 일부 자유한국당 국회의원들의 행보를 두고 강력한 비판에 나섰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사진=한국농어촌방송)

 김 지사는 “지난 8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에서 5.18 민주화운동 폄하 발언과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200만 전남도민과 함께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히고  이에 대한 조속한 사죄를 촉구했다.

이어 “5.18 민주화 운동은 이미 역사적 평가를 통해 국가기념일 지정과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되는 등 그 숭고함과 역사적 의의를 전 세계가 인정한 민중항쟁이다”고 언급하고 “5.18 가치를 훼손하고 국민을 기만하는 망언은 거룩한 피와 희생으로 이룩한 대한민국의 민주주의와 헌법질서를 부정하는 것이며 아픔이 아직 아물지도 않은 5.18 영령들과 유가족들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가 되는 시대착오적 만행을 저질렀다”며 강력히 비난했다. 

김 지사는 “지만원과 일부 국회의원들이 신군부에서 자행된 역사적 과오에 대해 책임을 모면하기 위한 구시대적 이념분쟁으로 명백한 역사적 사실을 부정하고 날조하며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는 억지주장을 펼치고 있다”고 지적하며 “공청회를 방치한 자유한국당은 공당으로서 이런 일이 다시는 반복되지 않도록 각성을 촉구한다”며 유감을 표명했다. 

김 지사는 “구시대의 낡은 정치행태에서 벗어나 소모적인 정치논쟁을 하루빨리 청산하고 5.18 민주화운동의 진실을 규명해 역사를 바로 세우는데 정치권과 국회가 선도적으로 앞장서야 할 것이다”고 정치권에도 강하게 일침을 가했다. 

한편 전남에서는 지만원씨와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민주화운동을 폄훼하는 발언을 비난하고 규탄하는 지역 각계각층의 목소리가 확산되고 있다.

김대원 기자  rbs04@ctvkorea.com

<저작권자 © 한국농어촌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