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매주 토요일, 스토리가 있는 테마형 도심 관광코스 시범 운행
상태바
[부산] 매주 토요일, 스토리가 있는 테마형 도심 관광코스 시범 운행
  • 송다영 인턴기자
  • 승인 2019.05.13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리마다 캐릭터 살린 스토리텔러 동반 관광으로 4개 코스 시험

 [한국농어촌방송=송다영 인턴기자] 부산시(시장 오거돈)가 ‘도심 속 걷기 좋은 테마 관광코스’ 4개 코스를 5월 18일부터 시범 운영한다고 밝혔다. 부산 시민 및 국내외 관광객이 역사와 문화를 관광을 통해 재미있게 체험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부산시 테마 관광코스 4개 코스(사진=부산 워킹 투어 홈페이지)

 시범운영 4개 코스는 부산의 대학가가 밀집한 남구 청년문화·평화의 거리(부산박물관~UN 기념공원~경성대 문화 골목), 수영강 영화·예술의 거리(수영사적공원~F1963~시립미술관), 동구 원도심 피란수도·역사의 거리(초량 이바구길~유치환우체통~부산포 개항길), 서부산 생태문화의 거리(낙동강문화관~낙동강하구에코센터~현대미술관) 이다.

동구 80년대 복학생 동반 코스(사진=부산시청 제공)

 특히 각 코스에는 젊은 감각의 테마형 캐릭터 스토리텔러들이 동반해 코스와 연관된 이야기를 들려줄 예정이다. 남구에는 까탈스러운 역사 선생님, 수영강에는 수영동 청년회장, 동구에는 80년대 복학생, 서부산에는 위대한 탐험대장의 스토리텔러들이 동반한다. 부산 관광을 구수한 사투리와 재치로 풀어내 관광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할 계획이다.

 ‘걷기 좋은 테마 관광코스’는 ‘걷기 좋은 부산 워킹 투어’라는 이름으로 오는 5월 18일부터 매주 토요일 10시, 최소 7명 이상으로 운영되며 5월~6월에는 무료로 실시하고 7월 1일부터는 유료화될 예정이다.

 사전 신청은 걷기 좋은 부산 워킹 투어 홈페이지에서 가능하고, 기타 사항은 커뮤니케이션 다움 으로 문의하면 된다.

 부산시 관계자는 “사람 중심 보행정책 사업의 일환인 ‘도심 속 걷기 좋은 테마 관광코스’ 사업은 앞으로 참가자 설문 등을 통해 지속해서 보완해 나갈 것”이라면서 “본 사업은 부산 관광 활성화 및 청년 스토리텔러 운영을 통해 일자리 창출의 시너지 효과와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이바지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