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 고용·산업위기지역 경제 활성화 목적예비비 28억 확보
상태바
[목포] 고용·산업위기지역 경제 활성화 목적예비비 28억 확보
  • 김대원 기자
  • 승인 2019.09.17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첨단소재 기술개발·지역 인프라 확충사업 지원…지역경제 활성화 마중물
목포시청 전경(사진=한국농어촌방송)
목포시청 전경(사진=한국농어촌방송)

[소비자TV/한국농어촌방송=김대원 기자] 목포시는 고용·산업위기지역 경제 활성을 위한 목적 예비비 28억원을 확보했다고 17일 밝혔다.

목포는 조선산업 침체로 인해 2018년 5월 고용·산업위기특별대응지역으로 지정되었고, 2019년 5월 위기지역 지정이 2년 연장됐다.

목포시는 그동안 목포조선희망센터 운영 등 14개 사업에 141억원을 지원받아 지역경기의 빠른 회복을 위해 조선산업 다각화 및 대체산업 육성하는데 전력을 다했다.

이번에 확보된 목적예비비는 △목포 세라믹부품소재기업 사업화 지원 10억원 △평화광장 구조개선 8억 6천만 원 △용해2지구~백련펌프장 하수관로 정비 5억원 △상동·이로동 합류식 하수관거 정비 3억 5천만 원 △목포 사범학교 본관 시설물 개선사업 1억원 등이다.

세라믹부품소재기업 사업화 지원은 첨단세라믹의 소재·부품 국산화와 제조혁신 기술개발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고부가 성장동력산업 육성이 기대된다.

평화광장 구조개선사업은 서남권 최대 도심 속 친수공간인 평화광장 공간을 재창조해 관광 인프라를 구축하고 지역경기 활성을 위한 사업이다.

또 용해2지구~백련펌프장 하수관로 정비 및 상동·이로동 합류식 하수관거 정비 사업은 지역의 생활인프라 정비를 통해 정주여건 개선과 쾌적한 도시 환경을 조성해 해양관광도시 목포의 이미지를 높여나갈 계획이다.

목포시 관계자는 “이번 목적예비비 지원이 최근 개통한 목포 해상케이블카와 더불어 우리 시 경제회복의 기폭제가 될 수 있도록 신규·현안사업들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히고 “앞으로도 더 많은 정부 지원을 이끌어 낼 수 있도록 계속해서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