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지원을 위한 통합방위협의회 개최
상태바
포천시,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지원을 위한 통합방위협의회 개최
  • 김수인
  • 승인 2019.09.30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천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지원을 위한 통합방위협의회 개최(사진=포천시)
포천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지원을 위한 통합방위협의회 개최(사진=포천시)

포천시는 27일 청사 재난안전상황실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총력방어를 위한「통합방위‘긴급방역’사태」를 선포했다.

이날 통합방위협의회에는 박윤국 포천시장, 관내 군부대지휘관과 유관기관 및 단체·협의회장 등 24명이 참석했다. 통합방위협의회 의장인 박 시장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치료백신도 없는 신종질병으로, 파주, 연천, 김포, 인천 강화 등 임진강 수계를 따라 창궐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우리시는 연천과 맞닿아 있어 총력방어를 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포천시의 모든 통합방위 및 방역자산을 활용하기 위해 「통합방위‘긴급방역’사태」를 선포한다. 유관기관의 지원업무를 효율적으로 재조정하는 등 전력을 동원해 방역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당부했다.

이날 통합방위협의회 제1부에는 모든 통합방위협의회 의원이 중앙 및 도 화상회의에 참석해 아프리카돼지열병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를 펼쳤다. 이어 제2부에서는 안전총괄과장에 의한 방역추진사항과 「통합방위‘긴급방역’사태」를 선포하기 위한 의결, 포천시장, 군부대장, 포천경찰서장이 공동으로 서명한 공고문을 발표했다.

현재 포천시는 163개 초소를 운영하고 일일 700여명의 방역근무인력을 투입하는 등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박윤국 시장은 “민·관·군·경이 합심해 아프리카돼지열병을 빠른 시일 내 종식시키도록 노력할 것이다. 최선의 노력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또한 이날 이민형 포천상공회의소장은 근무자들을 위해 라면 200박스, 생수 200박스를 기증하며 “밤낮으로 고생하시는 근무자들에게 보탬이 되기 위해 조그만 정성을 전한다.”고 말했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