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여순항쟁 71주년 민간인 희생자 합동추념식 개최
상태바
[순천] 여순항쟁 71주년 민간인 희생자 합동추념식 개최
  • 위종선 기자
  • 승인 2019.10.16 1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9일 합동추념식 순천 장대공원 야외무대서 여순평화예술제 열려

[한국농어촌방송/호남총국=위종선 기자] 올해로 71주년을 맞는 여순항쟁 민간인 희생자 합동추념식이 순천 장대공원에서 개최된다.

여순항쟁 71주년 민간인 희생자 합동추념식 포스터(제공=(사)여순항쟁순천유족회)
여순항쟁 71주년 민간인 희생자 합동추념식 포스터(제공=(사)여순항쟁순천유족회)

전라남도와 여순항쟁유족연합회 주최로 열리는 올해 합동추념식은 오는 19일 오후 2시 순천시 장대공원 야외무대에서 김영록 도지사 및 이용재 도의회의장, 허석 순천시장 및 전남동부권 지자체장, 여순항쟁 유족 및 제주 4.3유족 등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릴 예정이다.

이날 개막식에 김일권·김충령·임지인 등 순천 작가와 박금만·정숙인·정채열 등 여수 작가와 2014년 박근혜 전 대통령을 풍자한 세월오월의 홍성담 작가와 제주, 광주, 경인, 부산 등 전국에서 29명의 작가와 2개 그룹이 이번 전시회에 참여한다.

이번 합동추념식은 1부 위령제, 2부 추모식, 3부 발원 뒷풀이 순으로 진행되며 지난해에 이어 제주4.3희생자유족회에서도 참석할 예정이며, 두 지역 유족단체는 지난해부터 상호간 연대차원에서 합동추념식에 참석하여 함께 위로와 아픔을 나누고 있다.

특히 합동추념식이 열리는 장대공원은 여순항쟁 당시 여수에서 열차 등을 통해 순천에 입성한 14연대 군인들과 순천을 사수하기 위한 경찰들간의 치열한 교전이 벌어졌던 장소이기도 하다.

합동추념식 실무위원회 관계자는 올해 합동추념식은 그동안 진실규명을 위해 피눈물을 흘려온 여순항쟁 유족들이 진심으로 위로를 받는 내용으로 준비를 하고 있다이 합동추념식을 통해 서로 위로하고 아픔을 달래며 화해와 상생의 시대로 가기 위한 징검다리가 되길 소망한다고 밝혔다.

한편 순천대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19일부터 1110일까지 <2019 여순평화 예술제 '손가락총'> 작품전시회가 개최된다.

또 순천대학교 박물관과 여순사건 영상기록위원회. 포지션 민 제주. 부산민주공원이 공동주최하는 행사로 순천 전시가 끝나면 제주(11), 부산민주공원(20201~2) 순으로 순회전시 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