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농산물 현장검사소 설치' 유해 농산물 유통 원천적 차단 기대
상태바
전북도,'농산물 현장검사소 설치' 유해 농산물 유통 원천적 차단 기대
  • 이수준 기자
  • 승인 2019.12.28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산물 현장검사소를 설치하고 하반기부터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
(사진=전라북도보건환경연구원)
(사진=전라북도보건환경연구원)

[한국농어촌방송/전북=이수준 기자] 전라북도보건환경연구원(원장 유택수)은 전주시(친환경농업과)와 협력하여 내년 상반기까지 전주 농수산물도매시장에 농산물 현장검사소를 설치하고 하반기부터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농산물 현장검사소는 잔류농약 검사장비와 전담인력을 갖추고 24시간 주·야간 운영 체계를 구축해 경매전 농산물을 수거·검사하는 곳으로 도내에서 현장검사소가 들어서는 것은 전주시가 처음이다.

그동안 전북지역에는 전주 등 농산물도매시장에서 연간 15만 톤에 이르는 농산물이 경매를 거쳐 유통되어왔다. 그러나 경매 전 농산물의 잔류농약 검사는 연간 100건 정도로 유해 농산물의 경매 전 유통차단에 어려움이 있었다.

24시간 운영되는 현장검사소가 들어서게 되면 연간 1,000여건에 이르는 잔류농약 검사가 수시로 이뤄짐으로써 유해 농산물의 유통을 차단할 수 있게 된다.

농산물 현장검사소는 총사업비 26.95억원(국비 7억원, 도비 10.5억원, 시비 9.45억원)이 투입되고, 내년 2월부터 공사에 들어가 상반기까지 관리 동 2층 약 495㎡ 규모에 잔류농약 검사를 위한 실험 장비를 갖춘 전처리실, 분석실 등이 설치된다.

보건환경연구원 소속인 현장검사소는 약 7명의 연구 인력으로 한 달 정도 분석 장비 시범운영 등을 거친 뒤 본격적인 검사에 들어갈 계획이다.

연구원 관계자는 "농산물도매시장은 출하 후 곧바로 소비로 이어지는 농산물의 중요한 유통 길목인 만큼 현장검사소 설치로 도민들에게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