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 전북도민회 출범, 홀로서기 가속화
상태바
경기북부 전북도민회 출범, 홀로서기 가속화
  • 이수준 기자
  • 승인 2020.01.17 2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북부 전북도민회 출범
초대회장에 이왕준 명지병원 이사장 취임

 

경기북부 전북도민회의 창립총(사진=전북도청)
경기북부 전북도민회의 창립(사진=전북도청)

[한국농어촌방송/전북=이수준 기자] 전북 몫 찾기를 추진하는 전라북도에 발맞춰 350만 출향도민도 잇달아 전북도민회를 창립하며 대도약을 향한 전북 내외부의 움직임이 활발해지고 있다.

그간 출향도민 대부분은 전북과 광주, 전남을 아우르는 호남향우회에 속해 있었지만 송하진 호가 강조하는 전북 몫 찾기에 공감하며 전북도민회를 새로 꾸리는 등 홀로서기에 나서고 있는 것이다.

경기북부 전북도민회는 17일 경기도 고양시 베네치아 웨딩홀에서 송하진 지사, 심상정 국회의원, 김홍국 재경전북도민회장 등 도민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창립총회를 열었다.

고양시, 파주시, 김포시, 남양주시, 의정부시를 포함하는 경기북부 전북도민회의 초대 회장은 이왕준 명지병원 이사장이 취임했으며 앞으로 경기지역 도민들의 친목과 상호 협력을 통해 고향발전에 기여하는 핵심 지역도민회가 되도록 노력하기로 결의했다.

이왕준 경기북부 전북도민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경기 북부라는 광범위한 지역의 어려운 여건 속에서 첫발을 디뎠다”며 “지역사회와 고향발전을 위해 단결하고 최선을 다하자”고 밝혔다.

송하진 지사는 축사에서 “전북대도약을 향해 힘차게 비상하고 있는 고향을 위해 큰 날개가 되어주시기 바란다”며 "출향도민들과 소통·합심해 향우들도 체감할 수 있는 정책을 실현 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북부 전북도민회 출범을 계기로 출향민이 3백만 명이 넘는 수도권에 전북도민회의 역량이 커져 출향도민들의 구심점 구축과 결속력 강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한편, 지난해 11월 성남시 전북도민회와 인천 전북도민회가 창립한 데 이어 앞으로 다른 지역에서의 도민회 창립도 추진되고 있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농촌진흥청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