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인재육성재단 글로벌 체험 중국연수생 긴급 귀국
상태바
전북인재육성재단 글로벌 체험 중국연수생 긴급 귀국
  • 이수준 기자
  • 승인 2020.01.27 2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연수생 안전관리 차원
전북도청(사진=이수준 기자)
전북도청(사진=이수준 기자)

[한국농어촌방송/전북=이수준 기자] 전라북도와 전라북도인재육성재단은 중국 ′우한 폐렴′사망자와 확진 환자가 늘어남에 따라 2019년도 겨울학기 글로벌 체험연수를 떠난 해외연수생 중 중국 연수생 50여명을 1월 27일(한국시각 오후 14:30 인천공항 도착 예정) 귀국 조치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수생들은 2019년 12월 22일부터 2020년 2월 1일까지 초등학생 40명, 중학생 15명이 6주간 중국 저장성 항저우시에서 어학수업 및 문화체험 연수를 진행하던 중이었으며, 후베이성의 우한시에서 발생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사태가 심각해 전북도와 인재육성재단은 연수생들의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방침에 따라 긴급 귀국 조치를 시행했다.

현지에서는 연수생 전원 독감 전수조사와 인재육성재단에서 직접 현지점검, 일일 보고 등을 통해 지속적인 위생 및 건강관리로 안전하게 연수를 진행하고 있었으나 우한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사태로 인해 현지 환자 및 사망자가 급증함에 따라 1월 27일 항공편 등을 긴급 마련하여 인천공항을 통해 안전하게 귀국했다.

귀국 후 연수생들은 부모와 함께 안전하게 귀가하였으며 이후 잠복기에 따른 감기증상 등 이상이 있을시 1339에 연락을 통한 사후 대응에도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인재육성재단은 지난 1월초부터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의 폐렴 발생으로 중국 당국에서 감염환자를 관리한다는 소식을 접하고 재단 담당자가 곧바로 현지로 나가 학교 관계자 등과 연수생의 안전관리에 대해 협의 및 상태를 확인하였으며 연수업체와 인솔교사들을 통해 연수생 전원에 대한 독감 전수조사를 실시, 병원에서 감염유무 결과 이상 없다는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전북도와 인재육성재단은 “이번 긴급 귀국조치로 연수를 마치지 못한 아쉬움이 있지만 연수생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글로벌 연수 시스템 운영상 진행된 사항으로 귀국 이후 안전관리에도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전북인재육성재단의 글로벌 체험연수는 2007년부터 미국, 캐나다, 중국 등 수 개국의 나라를 대상으로 6주간의 어학 프로그램, 4주간의 단기연수, 대학생 그룹과제 연수, 저소득층 대상 영어캠프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9,270명의 초‧중‧대학생을 중심으로 추진해왔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농촌진흥청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