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기업
올해 삼성전자 기부금 무려 40% 줄여...대기업 기부금 평균 13.4% 감소CEO스코어, 국내 500대 기업 영업이익은 오히려 38.1%나 증가
  • 차현주 기자
  • 승인 2017.11.30 12:00
  • 댓글 0

[한국농어촌방송=차현주 기자] 올 들어 주요 대기업들이 대체로 실적 호조를 보였지만 기부금은 큰 폭으로 줄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삼성전자, 삼성생명 등 삼성그룹 계열사의 감소폭이 두드러졌다.
 
29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부회장 권쾌현)가 국내 500대 기업(매출 기준) 중 기부금 내역을 공시한 257곳의 올해 1~3분기 기부금 현황을 조사한 결과, 올 기부금 집행 규모는 총 9788억 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1조 1299억원)보다 13.4%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500대 기업 기부금 감소액 상위 20사 (자료=CEO스코어)
같은 기간 국내 500대 기업의 영업이익이 38.1%나 늘었지만 기부금은 감소한 것이다.
 
삼성전자는 총 1705억원을 기부해 작년보다 39.8%(1125억원)나 줄였고, 삼성생명은 지난해 247억 3800만원에서 올해는 1억 4400만원에 그쳐 무려 99.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삼성물산(-70.1%), 삼성화재(-80.1%), 삼성SDS(-98.3%) 등 주요 삼성계열사들이 지난해 대비 뚜렷한 감소세를 보였다.
 
반면 삼성전자는 기부금을 1000억원 넘게 줄였지만, 여전히 전체 상장사 중 기부금 총액은 1위였다. 2위인 SK텔레콤(579억원)의 3배에 달하는 금액이다.
 
이밖에 KT(448억원)와 현대차(295억원), 호텔롯데(263억원), SK하이닉스(242억원), 포스코(227억원), 한국수력원자력(220억원), 우리은행(218억원), 국민은행(213억원) 등이 10위 내에 들었다.

차현주 기자  rep02@ctvkorea.com

<저작권자 © 한국농어촌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