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시‧군 합동", 신천진 교회 8곳 예배 중단 여부 수시 현장 점검
상태바
"전북도‧시‧군 합동", 신천진 교회 8곳 예배 중단 여부 수시 현장 점검
  • 이수준 기자
  • 승인 2020.02.23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천지 교회 및 센터/복음방 등 63개소 전수조사 실시 중

[한국농어촌방송/전북=이수준 기자] 임시격리시설 추가 지정에 따른 지속 협의를 계속하고 있는 과정에서 전북도가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차단을 위해 신천지 교회에 도내 모든 시설을 잠정폐쇄하라고 요구한 데 이어 현장 수시 확인을 통해 이행사항 점검에 나서기로 했다.

(사진=전북도청)
(사진=전북도청)

전북도는 23일 시군과 함께 합동점검반을 꾸려 도내 신천지예수회 소속 교회 8곳을 방문해 예배 진행 여부 등 현장 상황을 확인했다. 그 결과 8곳이 모두 폐쇄된 상태로, 예배가 열리지 않았다.

전북도는 앞으로도 시군 합동으로 담당 공무원을 지정해 수시로 현장을 살피고 일요일에는 하루 4차례(오전 8시, 오후 12시, 1시, 7시 30분) 예배 중단 여부를 현지 확인할 방침이다.

전북도 관계자는 “도내 신천지 교회와 부속시설 63곳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해 방역과 예방조치를 마무리하겠다”며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지속적으로 폐쇄 여부를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전북도는 다른 종교계 시설에 대해서도 좁은 실내 공간에 모이는 집회나 야회에서 많은 사람이 밀집하는 대형행사를 당분간 자제해 달라고 권고하고, 방송, 인터넷, 모바일 등으로 종교행사를 진행하도록 협조를 요청하고 있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농촌진흥청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