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송료 인상 요구하는 화물연대 광양항컨테이너지부 무기한 파업
상태바
운송료 인상 요구하는 화물연대 광양항컨테이너지부 무기한 파업
  • 위종선 기자
  • 승인 2020.03.28 13:3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적자 운영으로 기업 명맥만 유지하고 있는 실정, 셔틀차량 멈춰 납품 지연으로 물류 마비

[한국농어촌방송/광양=위종선 기자] 전국적으로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경제가 급속도로 얼어붙고 있는 가운데 화물연대 광양항컨테이너지부(지부장 김동국, 이하 화물연대)의 무기한 파업으로 광양항배후단지입주기업협의회(이하 기업협의회)가 기업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화물연대 광양항컨테이너지부가 차량을 세워 검문검색을 하고 있다.
화물연대 광양항컨테이너지부가 차량을 세워 검문검색을 하고 있다.

국토교통부가 지난해 122020년도 컨테이너/시멘트 품목 화물자동차 안전운임 운영지침에 근거해 화물자동차 안전운임제의 취지에 저촉되지 않게 이해 당사자간 협의를 거쳐 운임 결정 할 것을 31일자로 시행하도록 공시했다.

이에 기업협의회는 운송사 및 차주와 안전운임을 협의하기 위해 기존 셔틀컨테이너 운임 및 시장단가 대비 평균 12.5% 인상을 기준점으로 각 회사의 셔틀 운영형태, 작업환경, 물량, 화물의 특성 등이 상이하므로 입주기업과 운송사 당사자간(기업·운송사·차주)에는 이를 고려해 상호간의 협의를 하기 위해 지난 20일 입장문을 보냈다.

하지만 안전운임 협의 과정에 아무런 상관도 없는 화물연대가 지난 23101% 인상을 요구하자, 기업협의회는 부산항은 화물연대와 상관없이 북항에서 신항까지 20FT 5만 원, 40FT 6만 원으로 협의가 이뤄져 운행된다며 거절하자 다음날인 24일부터 총 파업에 들어갔다.

또 화물연대는 지난 25일 기존 20FT 44000원을 22000원 인상해 총 66000, 40FT6만 원을 3만 원으로 인상해 총 9만 원 등 50% 인상안을 요구했지만, 기업협의회는 수용 범위(12.5%)와 맞지 않아 거절했다.

특히 화물연대가 제시한 요구안에 기업협의회가 거절하자 도로 중앙에서 지나가는 컨테이너 차량을 일일이 세워 거문 검색 하듯 감시하고 있어 운송사와 차주들은 차량 운행을 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기업협의회 관계자들은 적게는 수십억 원, 많게는 100억 대를 넘게 투자해 운영하고 있는 기업들과 달리 화물연대가 터무니없이 운송비 인상을 요구하고 있다차주들은 운행을 하고 싶어 하지만, 화물연대의 욕설·폭언으로 인해 눈치만 보며 두려워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그들은 수년 동안 화물연대의 횡포와 협박으로 인해 회사 운영이 힘들다년식이 오래된 차량은 2000~3000만 원이면 충분히 구입이 가능해 직영으로 운영하는 방안과 운행 전담을 대행할 운송사를 모색하는 방안 등을 검토중이다고 설명했다.

반면 화물연대 관계자는 국토부에서 보낸 공문이 잘못된 공문이다. 확인도 안하고 일방적으로 보낸 공문이라 엄청 혼란스럽다지금 왕복운임으로 되어 있는데 셔틀 같은 경우 편도가 많은데 그중에 50%가 편도 요금이라 빈차로 돌아올 때 기름 값이 소모되는 부분에 협의해라는 것이기에 안전운임비용 50% 이하로는 협의할 수 없다 고 설명했다.

또 그는 각자 해석하기 나름이기에 차고가 있어 운임을 안준데도 있는데 현재 여러군데 협의했다부산항 같은 경우는 운송사와 차주 본인들과의 계약이기에 위법이다. 화물연대와 협의가 이뤄지지 않은 자체가 불법이기에 그것에 대해 준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부산·인천·평택·광양 등 4개항만 중 겨우 컨테이너 물동량 8%만을 처리하고 있는 경쟁력 없는 초라한 광양항에 컨테이너 차량들이 운행을 하지 않고 유일하게 멈춰서 적출 작업을 하지 못해 납품 지연으로 물류가 마비된 상태이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20-03-30 10:25:23
오늘은 추레라뿐 아나리 일반 화물차도 통제하고 욕하면서 돌려보내내요..근데 경찰들 5명이 서서 지켜만보지 아무것도 못하고 구경만하고있구요.. 화물연대의 이기적인 집단행동에 화가나지만 구경만하는 경찰들을보니 지금까지 낸 세금이 너무 아깝네요..

농촌진흥청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