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시의회 일부 의원들, 민주당 김원이 후보 사퇴 촉구 나서
상태바
목포시의회 일부 의원들, 민주당 김원이 후보 사퇴 촉구 나서
  • 김대원 기자
  • 승인 2020.03.30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 염원 목포의과대학 유치 VS 동남권 의대 설립추진 결성식 참석 논란

[소비자TV·한국농어촌방송/목포=김대원 기자] 목포시의회 일부 의원들이 더불어민주당 목포시 김원이 후보에게 총선 후보 사퇴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강력 비난에 나섰다.

제21대 목포총선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후보의 사퇴를 촉구하고 있는 목포시의회 의의원들(사진=조성오 의원)
제21대 목포총선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후보의 사퇴를 촉구하고 있는 목포시의회 의의원들, 왼쪽에서부터 문차복, 조성오, 김귀선, 장송지,장복성의원(사진=조성오 의원)

목포시의회 조성오 의원 등 5명은 “지난 29일 전남 순천시 소병철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동남권 의과대학 설립 공동추진위원회 결성식’에 참석한 김원이 후보는 시민들의 30년 염원인 국립목포대학교 의과대학 및 대학병원 유치에 재를 뿌린 것이다”며 사과를 요구했다.

이어 “민생당 박지원, 정의당 윤소하 후보 등 시민 모두가 목포대학 의과대 유치에 힘을 합치고 있는 마당에, 김원이 후보는 동남부권 의과대학 유치를 공약하는 행사에 참석하고 이를 알리는 대형 현수막 앞에서 손을 번쩍 들고 사진을 찍는 모습을 보는 목포시민의 심정은 비탄 그 자체다”고 했다.

이들은 또 “목포시민의 안전과 염원을 헌신짝처럼 던져버린 김원이 후보는 목포 국회의원 후보자의 자격이 없다”면서 “김원이 후보는 즉시 사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농촌진흥청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