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해외입국자 임시 생활·검사시설 운영
상태바
전주시, 해외입국자 임시 생활·검사시설 운영
  • 하태웅 기자
  • 승인 2020.03.31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 해외입국자 전원 임시 검사시설인 전북대학교 훈산건지하우스 지정, 운영 등 선제적 대응
격리자 안전보호 앱 의무 설치, 검사 결과 나올 때까지 임시 생활시설에서 격리 시민 접촉 최소화

[소비자TV.한국농어촌방송/전주=하태웅 기자] 전주시가 코로나19의 해외 역유입을 차단하도록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외국에서 입국한 시민들이 임시로 생활하며 검사받을 수 있는 시설을 운영키로 했다.

(사진=전주시청)

 

이는 해외 입국자가 검사결과가 나오는 동안 자가격리 중에 가족 등과의 접촉이 불가피한 집보다는 임시 검사시설에서 생활할 경우 감염 차단효과를 더 높일 수 있기 때문이다.

시는 31일부터 정부가 모든 해외입국자에 대한 자가격리 조치를 내린 가운데 가족 등과 접촉할 수 있는 집보다 코로나19 검사와 생활이 동시에 가능한 임시 검사시설로 전북대학교 훈산건지하우스를 운영하는 등 선제적인 대응에 나선다고 밝혔다.

훈산건지하우스는 50실 규모로, 해외 입국자가 인천공항에 도착한 이후 KTX(전용승차) 또는 공항리무진을 이용해 전주에 도착하는 즉시 입소하게 된다. 단, 자가용 이동 시에는 동승자는 자가격리해야 한다.

이 시설은 1인 1실로 운영된다. 다만, 12세 이하의 어린이나 장애인 등 보호자가 필요하거나 부부 등 가족관계, 지인과 동반입국한 경우에는 본인 의사에 따라 함께 입실이 가능하다.

시설에 입소한 입국자에게는 비누·수건 등 세면도구와 침구류가 개인별로 제공되며 식사의 경우 1회용 용기를 이용한 도시락으로 지급할 예정이다. 또 체온계와 마스크, 손소독제, 살균제, 폐기물처리물품 등이 지원된다.

검사시설에서 생활하는 동안 입국자가 검사진단 후 음성판정이 나오면 ‘자가격리자 안전보호 앱’을 의무적으로 설치하고 2주간 자택에서 자가격리해야 한다.

시는 이러한 입국자의 자가격리에 대한 역발상으로, 격리기간 동안 가족들의 경우 호텔에서 생활하도록 유도키로 했다. 이를 위해 시는 전주지역 지정 호텔과 협약체결을 통해 이용료 30%를 할인해주기로 했다.

시는 임시 검사시설 운영을 통해 해외 입국자들의 건강을 챙기면서 접촉을 최소화해 지역 내 감염을 차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희숙 전주시 보건소 보건행정과장은 “해외입국자 확진자 수가 증가하고 있지만 당국의 검역과 이송절차를 거쳐 이동되고, 검사 후 자가격리 조치를 통해 혹시 모를 지역 확산을 막기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 면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시민들의 사회적 거리두기와 감염병 예방수칙 준수가 매우 중요하며 자가격리자의 경우 본인과 지역 주민의 안전을 위해 격리지침을 철저히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질병관리본부는 해외 확진자가 급증함에 따라 지난 22일부터 유럽입국자, 27일부터는 미국 입국자에 대한 코로나19 검사와 자가격리를 실시했으며, 4월 1일 0시 이후 모든 해외입국자에 대해 검사 및 자가격리할 방침이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농촌진흥청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