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영규 도의원/교육위원장, 도교육청, 해외연수비 57억 감액편성 제안
상태바
최영규 도의원/교육위원장, 도교육청, 해외연수비 57억 감액편성 제안
  • 이수준 기자
  • 승인 2020.04.08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도교육청 해외연수비 57억여원 집행불가 예상
3차 개학연기로 생계에 위협을 받는 방과후강사 등에 대한 지원대책 필요
코로나 19 대응지원과 지역경제활성화를 위한 전북교육청의 적극적 추경편성 촉구
(사진=최영규 도의원/교육위원장)
(사진=최영규 도의원/교육위원장)

[한국농어촌방송/전북=이수준 기자] 전북도의회 최영규(더불어민주당·익산4/교육위원장) 의원은 7일, 도교육청 해외연수비 약 57억을 전액 감액하여 코로나19 대응지원과 지역경제 활성화 예산으로 변경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아울러, 전북도의회 의원 국외정책연수비 또한 전액감액하여 코로나19 대응 예산으로 변경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의장단에 의견을 전달했다.

최영규 의원은 “국내 상황이 다소 호전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지만, 코로나19 팬데믹에 따른 전세계적 공포와 위협은 더욱 심화되는 상황”이라고 지적하고 “올해 도교육청 해외연수 계획은 사실상 불가능할 것으로 판단”된다면서 “관련 예산을 불용시키기 보다는 전액 감액하여 코로나19 대응지원과 지역경제활성화를 위한 예산으로 변경”하는 방안을 제안한 것이다.

최의원에 따르면 2020년 도교육청 국외연수비 예산은 총 64건, 약 57억1천3백만 원인 것으로 나타났으며, 국외연수 대상국가의 대부분이 미국, 중국, 유럽 등의 선진국이지만, 현재 코로나19 상황이 매우 극심한 국가들이기에 사실상 예산집행은 불가능하다는 전망이다.

최영규 의원은 “도교육청이 이러한 제안을 수용하여 이달 말 있을 추가경정예산에 반영한다면 교육위원회에서 적극적으로 심사·의결”하겠다고 밝혔으며, 같은 차원에서 “전북도의회 의원 국외연수비 또한 전액 감액하여 코로나19 관련 예산으로 편성하는 방안”을 의장단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의원은 “국내 상황이 다소 호전됐다고는 하지만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지역경제 침체가 매우 심각”하다면서“긴급한 재난상황에 맞는 적극적이고 과감한 예산편성이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해외연수비와 같이 코로나19로 집행이 어려운 예산을 적극적으로 발굴”하여 “방과후강사와 같이 생계위협을 받고 있는 소외된 교육가족 지원 방안을 적극 발굴하여 추경에 편성”할 것을 주문했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농촌진흥청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