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막걸리, 나주 영산포홍어와 사랑에 빠지다
상태바
포천막걸리, 나주 영산포홍어와 사랑에 빠지다
  • 박정아 기자
  • 승인 2020.08.14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주 영산동 도시재생주민협의회 초청
포천 신읍동 도시재생사업 포천막걸리와
영산포홍어 협업을 위한 축제 기획 및 운영 워크숍 성료
신읍동 도시재생사업 포천막걸리와 영산포홍어 협업을 위한 축제 기획 및 운영 워크숍 (사진=포천시)

 

[한국농어촌방송 = 박정아 기자] 탁주의 본가 ‘포천막걸리’와 전라남도의 별미 ‘나주 영산포 홍어’가 도시재생 교류 협력의 일환으로 1년 만에 다시 만났다.

숙성홍어의 본고장 나주시 영산동도시재생주민협의회(회장 김민주)와 영산동도시재생현장지원센터 관계자는 지난 11일, 12일 포천도시재생지원센터를 방문해 축제 기획 및 운영에 관한 특강과 워크숍을 가졌다.

워크숍에서는 김민주 회장의 지역 특산품을 주제로 한 특강 ‘영산포 홍어축제 사례로 알아보는 지역 축제 기획’과 영산동도시재생현장지원센터 김성환 팀장의 ‘축제의 종류와 축제 사례’ 등 2개의 발제를 듣고, 지역축제의 노하우 공유를 위한 열띤 토론을 펼쳤다.
 
특히, 9월 4일부터 개최되는 나주시 영산동 평상마켓 개최 시 핵심적인 위치에 포천막걸리 홍보 및 판매부스를 설치, 본격적인 막걸리와 홍어의 환상적인 협업 방안을 제시해 1년 전 맺은 상생협약의 첫 결실을 준비했다.

질의응답 및 토의에서는, 워크숍에 참가한 신읍동도시재생주민협의회(회장 양호식) 임원 및 회원들의 진지한 질의와 토의가 이루어졌으며, 많은 노하우와 숨겨진 비법들을 공유했다.

이계삼 부시장은 “700년 이상 암반에서 정수된 맑고 깨끗한 물로 빚은 포천막걸리와 700년 전 고려 말 흑산도 관내 영산도 주민들이 왜구들의 침탈을 피해 나주로 이주해 오며 들여온 영산포 숙성홍어의 환상적인 콜라보를 만끽하며, 양 도시의 지역 대표 특산품이 상호 시너지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

한편, 신읍동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2023년까지 마중물사업 133억 원(국비 80억 원) 등 총 809억 원을 투입할 예정으로, 현재 어울림센터Ⅱ의 설계와 기타 소프트웨어 사업을 진행 중이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